• UPDATE : 2018.11.18 일 18:01

방통위, 내년 남북 방송·통신교류 예산 5배 증액 편성

주요 증액사업으로 20억원 투자...'남북 방송인 교류 사업' 재개하나 이미나 기자l승인2018.05.24 15:39: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PD저널=이미나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내년도 방송분야 남북교류 협력사업에 올해보다 5배 많은 20억원을 편성했다.   

최근 남북관계 개선 흐름에 맞춰 정부의 지원이 확대될 경우 10년 동안 중단됐던 방송분야 교류도 다시 활기를 띌 것으로 보인다.     

방통위는 지난 23일 전체회의에서 '2019년도 예산안 및 방송통신발전기금 운용계획안'을 의결하면서 내년도 주요 증액사업 중 하나로 남북 방송·통신교류를 포함한 방송·통신 국제협력 강화를 꼽았다.

방통위는 2321억원 규모로 편성한 내년도 예산안에서 방송·통신 국제협력 강화 사업에 48억 3000만 원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가운데 약 20억 원은 남북 방송·통신교류 사업에 편성했다. 남북 방송·통신교류 사업이 2017년 1억 원, 2018년 3억 9000만 원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큰폭으로 확대된 것이다.  

이는 최근 남북 화해 기류에 발맞춰 일고 있는 남북 교류 재개 움직임과 무관치 않다. (▷관련 기사: 남북정상회담 이후 방송도 변화 조짐) 방통위가 방송교류 예산을 대폭 늘린 예산안을 내놓으면서 적극적인 방송교류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 2007년 11월 27일 열린 남북언론인 모임 ⓒ남북언론모임 공동취재단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국회에서 예산안이 최종 확정되면 내년부터 구체적 남북 방송·통신교류사업이 가시화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활동이 미비했던 방통위 남북방송통신교류추진위원회의 역할도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남북관계 개선 흐름에 맞춰 지상파 방송사를 포함한 방송사업자들도 남북교류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2005년을 끝으로 중단된 남북 방송인 토론회·장비 지원 사업, 남북 간 프로그램 교차 구매 사업 등 방통위가 펼쳤던 사업도 부활될 가능성이 크다. 

방통위 한 고위관계자는 "방송은 스포츠·문화 등과 함께 남북 교류에서 가장 접근하기 쉬운 분야로, 10여 년 전에도 남북 간 교류를 통해 성과를 거둔 바도 있다"며 "여건만 갖춰지면 적극적으로 (남북 교류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미나 기자  neptune@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