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 포비아' 부채질하는 ‘조선일보’
상태바
'난민 포비아' 부채질하는 ‘조선일보’
‘일자리 위협'·'가짜 난민’ 문제 앞세워 난민 수용 우려에 무게
  • 김혜인 기자
  • 승인 2018.06.25 15:0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저널=김혜인 기자] 최근 제주도에 예멘 난민 신청자가 몰리면서 난민 수용 여부를 놓고 찬반 논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현재로선 찬성 여론보다는 난민 수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더 크게 들리고 있다.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 벌써 38만명이 동의했고, 수용 반대 집회도 예정되어 있다. 이들은 '외국인 범죄 증가', '이슬람 혐오' 등을 이유로 예멘 난민 신청자들에게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 

대다수 언론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난민 수용 문제'에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조선일보>는 '난민 신청자 증가'와 '난민 심사의 맹점' 등을 다루면서 난민 수용의 부정적인 영향을 부각하는 모습이다.   

<조선일보>는 25일자 10면 톱기사로 <일단 신청하면 최대 5년 체류…난민 심사의 ‘빈틈’>을 실었다.

일본 등에 비해 난민 심사 절차가 오래 걸리는 제도를 꼬집는 기사지만, 내용은 브로커를 이용해 들어오는 외국인들의 문제에 초점을 맞췄다. <조선일보>는 이들을 '억지 난민'으로 지칭하면서 지난해 7월 적발된 중국인 브로커 조직을 사례로 들었다. 2016년부터 '2년간 한국에서 합법적으로 일하게 해 주겠다"고 광고해 시청자 한 사람당 대행비로 300~500만원을 받았다는 것이다.  

▲ 23일자 <조선일보> 기사. 난민 신청 상반기에만 7737명… 1년새 2배 급증_사회 10면_2018062

<조선일보>는 지난 23일에는 ‘난민 신청 상반기에만 7737명… 1년 새 2배 급증’ 기사에서도 난민 신청 증가세를 강조했다. 

내용은 "난민 신청자들이 지방에서 최저임금을 받으며 3D일을 하고 있"지만 이들이 수도권 일자리를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는 “예멘 난민 신청자 대부분은 제주도를 떠나 일자리가 많은 수도권으로 가고 싶어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한 뒤 “예멘인들이 취업하기 쉽고 한국에 정착한 동료들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수도권으로 갈 수 있도록 거주 제한을 풀어야 한다"는 김성인 한국난민네트워크 제주예멘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의 주장을 뒤에 붙였다.

예멘 난민 신청자의 제주도 출도 제한을 풀어줄지도 아직 결정 안 된 상태에서 이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동, 자국민의 일자리까지 뺏을 수 있다는 우려를 전한 것이다. 난민 수용 문제를 다루면서 '외국인 범죄 증가' '일자리 갈등' 등에 주목한 이같은 보도는 난민 혐오를 더욱 부추길 공산이 크다.

이나영 중앙대 교수는 <경향신문> 25일자에 실린 ‘난민을 통해 만나는 우리 안의 문제’ 칼럼에서 "이번 '예멘 난민 사태'는 우리가 너무 자연스러워 누리고 있는 줄도 모르고 또 다른 특혜, 권력에 편승한다고 느낄 필요조차 없었던 내부의 특권을 깊숙이 겨눈다"며 "다양한 사람들이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사회로 한 단계 성숙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ndyforlove 2018-06-28 08:01:00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28/2018062800609.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난민 브로커가 말했다 "134만원 보내면 서울 취업 보장"

푸른하늘 2018-06-25 17:13:59
한국의 과거 난민을 빗대어 무슬림 난민을 받아들이자는 주장은 민족성 특성과 차이를 고려하지 않은 잘못된 인도주의적 주장입니다. 무슬림혐오와 인도주의라는 명목하에 현재의 문제를 호도하려는 것은 정상적 인도주의라고 할수 없습니다. 내 가족과 내 나라를 지키지 못하면서 다른 이들에게 온정을 베풀려 한다는 것 자체가 이미 진실성이 없기 때문입니다.

푸른하늘 2018-06-25 17:12:42
무슬림의 경우 종교와 사상적으로 함께 하기에는 매우 위험하면서 다른 성향을 가지고 있으며, 국내에 들어와서조차 자신들의 민족 성향을 인정해달라는 행태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타 국가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사건사고들은 단순하지 않았으며, 한 나라의 토종 민족이 위협을 받을 만큼의 위험성이 있었음은 수많은 사레들로 이미 보고되고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