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사, '6개월 노동시간 총량제' 도입해야"
상태바
"방송사, '6개월 노동시간 총량제' 도입해야"
PD연합회, "방송사 대책 제작 현실과 거리 멀어...재원 확충 등 장기 대책 논의 필요"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8.07.10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저널=구보라 기자] 방송사들이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한국PD연합회(회장 류지열, 이하 PD연합회)가 '6개월 노동시간 총량제' 도입을 제시하며 제작진이 일할 수 있는 보완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지난 1일부터 300인 이상 방송사는 '주당 최대 68시간 근로' 적용을 받지만 구성원들은 아직까지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평가다. 방송사들은 유연근무제 등을 제시했지만, 내부에선 제작 현실과 거리가 먼 제도라는 비판이 많다.  

한국PD연합회는 10일 낸 성명(▷링크)에서 “'주 52시간 근무제'를 통해 PD를 포함한 방송 스태프들을 살인적인 제작 환경으로부터 보호할 법적 장치가 마련된 셈”이라며 “방송사 경영진들은 분명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준비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PD연합회는 “방송사들이 내놓은 대책은 드라마·예능 제작 현장의 정서와는 거리가 한참 멀다”며 “즉각 방송협회 산하에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드는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6개월 노동시간 총량제’ 등 입법 보완 조치를 통해 현장 제작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6개월 노동시간 총량제'는 6개월의 기간 동안 주 평균 근로시간을 68시간으로 정하되 일정 기간 동안의 초과노동을 인정하는 제도다.

PD연합회는 “궁극적으로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안착되도록 제작여건 개선을 병행해야 한다"며 "재원 확충을 위한 장기 대책도 방송협회 차원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획기적인 인력 확대 △지나친 경쟁 지양 △합리적인 드라마·예능 방송시간 준수 ·발전적인 편성 △드라마 사전제작제 전면 실시 △스튜디오 제작 콘텐츠 확대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PD연합회는 “합리적 대책도 없이 서두르기만 한다면 주52시간 근무제의 정착은 오히려 늦어질 뿐”이라며 “근로시간 단축은 방송산업 환경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절호의 기회로, 정책당국과 방송사 경영진의 비상한 결기와 현명한 정책에 의해서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