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장 후보 4파전...23일 공개 정책설명회
상태바
YTN 사장 후보 4파전...23일 공개 정책설명회
김주환·오수학·황명수 등 YTN전현직 기자 3명...외부에선 정찬형 전 교통방송 사장 뽑혀
  • 김혜인 기자
  • 승인 2018.07.1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YTN ⓒPD저널

[PD저널=김혜인 기자] YTN 신임 사장 후보가 김주환 YTN부국장·오수학 전 YTN DMB 상무·황명수 전 YTN 미디어사업장·정찬형 전 교통방송 사장으로 압축됐다.   

YTN 사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사추위)는 13일 YTN 사장 공모에 지원한 11명을 대상으로 서류심사를 벌여 4명을 사장 후보로 추렸다고 밝혔다. 사장 후보 4명은 오는 23일 YTN이 처음 도입한 정책 설명회에 참여해 공약과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23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상암동 YTN에서 진행되는 정책설명회는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사추위는 이날 정책설명회와 면접심사를 거쳐 사장 후보 2명을 선정한다.

YTN 내부에서는 지난해 조준희 전 사장이 중도 사퇴한 뒤로 리더십 공백이 장기화함에 따라 혁신과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언론노조 YTN지부(이하 YTN지부)는 지난 9일 성명을 내고 공정방송 투쟁에 대한 이해와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인물을 신임 사장의 첫번째 조건으로 내걸었다. YTN지부는 명확한 혁신과 비전, 뉴미디어 시대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인물이 YTN 사장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