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시사토크쇼 방송 전부터 '발목잡기'
상태바
KBS 시사토크쇼 방송 전부터 '발목잡기'
KBS소수노조·일부 언론, 진행자 성향·기자들 반발 부각..."편성시간 론칭 시기 확정 안 돼"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8.08.01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저널=구보라 기자] KBS가 가을 개편에 신설 예정인 시사토크쇼 프로그램이 방송 전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진행자로 검토 중인 방송인 김제동의 성향에 대한 우려와 KBS 내부 기자들의 반발 등을 KBS 소수 노조가 제기했지만, 아직 프로그램 형식과 편성이 확정되지 않은 프로그램에 대한 '발목잡기'라는 비판도 나온다.  

지난 31일 KBS공영노동조합은 성명을 내고 “KBS PD들이 만드는 새로운 형태의 뉴스 프로그램 진행자로 김제동이 나선다"며 “기자협회에서는 긴급대책회의를 하는 등 보도본부 기자들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나섰다”고 주장했다.

KBS공영노동조합의 성명을 기사화한 <조선일보>를 비롯한 일부 언론은 “시사교양PD들이 제작하는 새 프로그램이에 대해 KBS 기자들이 반발하고 있다”며 직종 간 갈등을 부각하는 데 초점을 뒀다. 

KBS와 KBS기자협회 등에 따르면 이는 사실이 아니다.  KBS는 1일 공식 입장을 내고 "시사 토크쇼 프로그램으로 김제동 씨를 MC로 섭외 중”이라며 “프로그램의 MC 선정 권한은 제작진에게 있으며, 해당 프로그램의 편성시간과 론칭 시기는 여러 안을 놓고 내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공하영 KBS기자협회장은 1일 “기자들이 새 프로그램에 반발한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공하영 기자협회장은 "새 프로그램의 편성을 밤 11시 시간대로 하는 게 어떻냐는 검토 요청이 와서 논의했다"며 "<뉴스라인>의 시간대를 옮기면 시청자와의 약속을 어기는 것이라고 판단해 '<뉴스라인>의 정시성은 유지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의 한 관계자는 “KBS공영노조가 악의적으로 사실을 왜곡해 직종(기자-PD) 간 갈등을 야기했다"며 "뉴스가 아니라 시사 프로그램인 걸 알면서도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고 사실을 왜곡한 성명을 쓰고, 일부 매체가 이를 그대로 기사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