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미디어 폭식 장면' 가이드라인 내년 제정
상태바
복지부, '미디어 폭식 장면' 가이드라인 내년 제정
방송사·플랫폼 사업자 등에 민관협의체 구성 제안...'먹방' 폭식 실태조사 계획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8.09.04 18: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 BJ가 '먹방' 중인 모습 ⓒ 아프리카TV

[PD저널=이미나 기자] 보건복지부가 방송사, 플랫폼 사업자 등과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미디어 폭식 장면 가이드 라인'(가칭) 제정 작업에 들어간다. 

이번 가이드라인 제정은 보건복지부가 지난 7월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하며 예고했던 것이다. 당국은 민관협의체에서의 논의를 통해 내년 중 가이드라인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보건복지부는 관련 부처 관계자와 학계·시민소비자단체·언론계·방송제작자 및 플랫폼사업자 등에 ‘비만조장 미디어환경 개선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안하고 위원 추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계 추천 인사로 구성된 협의체 위원들은 활동 기간 동안 최근 급증한 ‘먹방’ 콘텐츠에서 폭식과 고지방·고열량 식사 등이 이뤄지고 있는지 실태를 조사하고, 이 같은 콘텐츠가 아동·청소년 등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해 ‘미디어 폭식 장면 가이드라인’을 만들 예정이다.

지난 7월 보건복지부는 “최근에 먹방과 같은 폭식 조장 미디어로 인한 폐해가 우려됨에도 이에 대한 모니터링과 신뢰할 만한 정보 제공이 미흡”했다며 그 대책으로 폭식의 진단 기준을 마련하고, 폭식을 조장하는 미디어나 광고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정부가 먹방까지 규제하는 것이냐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관련 보도가 이어지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먹방 규제’를 반대한다는 의견이 줄을 이으면서 보건복지부는 사실 해명에 한동안 진땀을 빼기도 했다.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이번 가이드라인에는 폭식 등 지나친 먹방 콘텐츠에 대한 사회적 자정 노력을 권고하는 내용이 주로 담긴다.

앞서 보건복지부가 유관 단체들과 함께 만든 ‘자살보도 권고기준’이나 ‘절주 문화 확산을 위한 미디어 음주 장면 가이드라인’처럼 강제력이나 구속력 없이 문제의식을 환기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에도 보건복지부와 협의체는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미디어 폭식장면 가이드라인’이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장려하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동훈 2018-09-05 10:52:41
이젠 1인미디어로 돈버는것도 배아픈가보다...서민들이 돈좀 벌라크믄 자꾸 막아버리네

popopoman 2018-09-06 12:16:00
저걸 보고 그만큼 따라먹는 사람이 얼마나될까??보면서 대리만족하는거지 ㅡㅡ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