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기자들, 정상회담 비속어 논란 진상 규명 촉구
상태바
카메라기자들, 정상회담 비속어 논란 진상 규명 촉구
“현장에 정상회담 취재단 없어...카메라 기자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 유감 표명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8.09.23 17: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담소하는 장면에서 비속어가 들린다는 주장이 나왔다. ⓒ tbs

[PD저널=박수선 기자] 청와대가 평양 남북정상회담 영상에 비속어가 들린다는 의혹과 관련해 사실 관계를 파악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한국방송카메라기자협회가 당국에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22일 온라인에는 북한 백화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환담을 나누는 영상에 비속어가 들린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비속어를 말한 카메라기자를 엄벌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하루 만에 7만 명 넘게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번 평양 정상회담은 주관방송사인 KBS를 비롯해 MBC, MBN, CBS, 한국경제TV 등이 취재단으로 참여했다.

KBS가 지난 22일 “현장에는 방북 풀 취재단 없이 청와대 전속 촬영 담당자와 북측 인사만 동석했다”고 밝힌 데 이어 한국방송카메라기자협회는 카메라기자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한국방송카메라기자협회는 23일 입장을 내고 “지난 18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 정상의 환담 장면을 촬영하면서 ‘카메라 기자’가 비속어를 말했다는 소문이 널리 확산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당국의 진상 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카메라기자협회는 “(국민청원 내용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카메라기자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협회 조사 결과 당시 현장은 언론사 소속의 평양공동취재단 카메라 기자가 아닌 청와대 전속 촬영 담당자와 북측 인사들이 촬영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언론사 소속의 평양공동취재단 카메라기자가 남북정상 환담 중 비속어를 발설하지 않은 것은 명명백백하다”며 “사회적으로 크게 확산되고 있는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정북 당국이 꼼꼼하게 조사를 벌여 진상을 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논란이 확산되자 23일 출입기자들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뭐임마 2018-09-26 17:50:06
평소에 이런거에 흥미도 없던 것들이 꼭 이런거에만 나타나서 정의구현 하는척 오진다.. 언제는 빨갱이가 어쩌구 북한이 어쩌구 하던것들이 꼭 이런것만 줏어들어서는 중요한 자리인데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정의의 사도인냥 나대는거 웃기지 않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