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중간광고 도입 막판 여론전
상태바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 막판 여론전
“중간광고 재원 제작비 제작환경 개선에 투입” 약속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8.11.19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저널=박수선 기자] 지상파방송에도 중간광고를 허용해 달라고 오랫동안 요구해온 한국방송협회(회장 박정훈)가 중간광고로 늘어나는 재원을 모두 프로그램 제작비와 상생을 위한 제작환경 개선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40개 지상파 방송사를 회원사로 두고 있는 한국방송협회는 19일 방송통신위원회의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에 발맞춰 ‘방송의 공익성 강화와 상생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방송협회는 “그동안 유료방송과 종편에만 과도한 특혜를 제공하고 지상파방송은 차별적 규제로 손발을 묶어 국민에게 제공해야 할 최소한의 ‘방송복지 시스템’을 무너뜨렸다”며 “불균형적인 정책으로 방송의 공적 영영이 훼손되어 국민은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되었다”고 중간광고 허용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방송협회는 지상파 3사의 콘텐츠 투자와 상생환경 조성을 위한 구체적 계획으로 ”KBS는 2018년 상반기 365억 원 적자에도 하반기 제작비 감축 대신 프로그램 제작비 예산을 약 300억원을 추가 배정했고, MBC는 적자 예산을 편성하면서도 독립제작사의 제작비를 4~15% 상향 조정했으며, SBS는 상생환경 조성을 위해 ‘외주제작 공정거래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송협회는 “지상파방송은 타매체에서 하고 있는 대부업, 성형 등의 광고를 제한하면서 지상파방송 광고의 품격을 유지하고자 노력해왔다”며 “앞으로 중간광고로 들어올 추가 재원을 모두 프로그램 제작비와 상생을 위한 제작환갱 개선, 한류 4.0 실현을 위한 콘텐츠 확보 등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방통위는 방송광고 제도 개선 계획을 밝히면서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달 중 방송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의견 수렴 과정도 거칠 예정이다.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을 앞두고 반대 여론도 거세게 일고 있다. 방송협회는 여론조사회사에 의뢰한 여론조사를 근거로 한류 창출 목적을 전제로 중간광고 찬성이 반대 의견보다 우세하다는 결과를 내놓기도 했지만, 자유한국당과 신문협회 등은 명분 없는 지상파 특혜라고 맞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