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9', 제작진 실수로 기상예보 '재방'
상태바
'KBS 뉴스9', 제작진 실수로 기상예보 '재방'
13일 전날 기상 예보 내보내...KBS "제작 시스템 정비 계기로 삼을 것"
  • 이은주 기자
  • 승인 2019.02.15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뉴스9>가 지난 13일 내보낸 전날 기상 예보 화면 갈무리.

[PD저널=이은주 기자] KBS가 <뉴스9>에서 전날 기상 예보를 내보낸 방송사고는 "제작진의 실수" 때문이라며 사과했다.   

지난 13일 KBS <뉴스9>는 전날 방송한 기상 예보를 다시 내보냈다. <뉴스9>은 뉴스가 끝날 때까지 이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이날 마감뉴스에서 사과 방송을 했다. 

지난  14일 <뉴스9>에서 엄경철 앵커는 클로징 멘트로 "어젯밤(13일) 9시뉴스에서 전해드린 'KBS 날씨'가 제작진의 착오로 그 전날인 12일 제작물이 방송됐다.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방송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KBS 측은 제작진이 기상 예보 제작물을 전자 큐시트에 잘못 올리는 바람에 생긴 사고였다고 해명했다. 

KBS 관계자는 “뉴스 리포트와 기상 예보 등 방송에 내보낼 제작물 파일을 전자 큐시트에 순서대로 옮기는 매핑 과정에서 담당 제작진이 전날의 기상 정보 파일을 잘못 선택하는 실수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방송 사고를 줄이기 위해서 앞으로 '크로스 체크'를 철저하게 하고, 제작 시스템을 정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