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 해직언론인' 배상법안 신속 처리해야”
상태바
“'80년 해직언론인' 배상법안 신속 처리해야”
PD연합회‧언론노조 등 언론단체 “80년 언론인 투쟁 인정이 역사 바로잡는 것”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9.03.0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80년해직언론인협회 회원들이 지난달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5.18 왜곡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5‧18 망언’으로 자유한국당 의원 3명에 대한 징계 심사에 들어간 가운데 언론단체들이 1980년 신군부에 저항하다 해직된 언론인의 명예회복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PD연합회(회장 안수영)과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오정훈), 한국기자협회(회장 정규성) 등 6개 언론단체는 7일 공동성명을 내고 ‘5‧18 망언’으로 제명 요구가 들끓고 있는 김순례·김진태·이종명 의원에 대한 시급한 조치와 함께 1980년 신군부의 보도 통제에 맞서다 해직된 언론인들의 보상과 국가배상을 촉구했다.

1980년 언론인 대량 해직사태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와 국방부 과거사 진상규명위원회와 대법원 판결 등을 통해 이미 신군부 차원에서 폭압적으로 이뤄졌다는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국회엔 1980년 5월에 해직된 언론인들에 대한 보상과 국가 배상을 내용으로 한 법안도 계류 중이다.

민병두 대불어민주당 의원은 1980년 5월 해직언론인을 5·18민주화운동 관련자의 범위에 포함하는 내용의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 같은당 설훈 의원은 2017년에 5·18 해직언론인에 대한 국가배상의 법적 근거를 골자로 한 ‘1980년 해직언론인의 배상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2017년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사에서 “수많은 젊은이들이 5월 영령의 넋을 위로하며 자신을 던졌다”며 “진실을 밝히려던 많은 언론인과 지식인들도 강제해직되고 투옥 당했다”고 해직언론인의 희생을 언급했다.

언론단체들은 성명에서 “광주항쟁과 80년 언론인 해직은 동일한 시기에 동일한 취지로 발생한 역사적 사안”이라며 “80년 해직언론인들은 이 같은 비정상적인 현실을 바로잡기 위해 광주항쟁 25주년부터 광주항쟁 기간 동안 갖가지 행사를 광주 현지에서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으나 아직 그 결실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같은 동질성이 인정받지 못한 부적절한 현상이 지난 세월 동안 지속된 것은 이 사회의 반민주, 반역사적 세력의 집요한 책동의 결과”라며 “1980년 언론인 투쟁을 광주항쟁의 일부로 인정하는 것이 역사바로잡기라는 것과 함께 다시는 국가 폭력에 의한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피해 언론인들에 대한 배상법이 시급히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