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MBN, 잇단 방송사고로 신뢰 흔들
상태바
연합뉴스TV‧MBN, 잇단 방송사고로 신뢰 흔들
한미정상회담 뉴스에 CG 실수·오기 연발...보조금 폐지 청원 등 시청자 불만 증폭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9.04.12 17: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0일 연합뉴스TV '문 대통령 방미…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리포트에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에 인공기를 배치에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PD저널=박수선 기자] 연합뉴스TV와 MBN이 한미정상회담 소식을 다룬 뉴스에서 방송사고를 연발하면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이 하노이회담 결렬 이후 북미 관계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방송사들이 연이은 방송 실수‧사고로 시청자 불신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한미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에 인공기를 배치한 방송사고로, 보도책임자들을 보직 해임하고 사과방송을 했다. 연합뉴스TV는 11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큰 물의를 일으켰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는 지난 4일에도 재벌가 3세 마약 사건을 보도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의도로 쓰이는 사진을 사용해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 일베 이미지 사용은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이어져 정부가 연합뉴스에 지원하는 300억원의 보조금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까지 올라왔다. 지난 4일 시작된 이 청원에는 12일 현재 14만명이 넘게 동의를 보냈다.

▲ 지난 11일 MBN <뉴스와이드>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미국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김정은 여사로 오기해 거센 항의를 받았다.

MBN도 지난 11일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라고 지칭했다가 항의가 쏟아지자 공식 사과했다.

지난 11일 MBN <뉴스와이드>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미국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김정은 여사라고 잘못 썼다.

MBN은 12일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참고 화면 제작 때 오타를 제대로 거르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였다”며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관계자분은 물론 시청자 여러분에게 깊이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TV와 MBN 모두 방송 실수라는 입장이지만, 실수가 누적되면서 신뢰도에 치명상을 입었다. 이후 내놓은 입장에서도 제작진의 실수를 왜 사전에 거르지 못했는지,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이 무엇인지 제시하지 못하면서 시청자들의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지난 11일 연합뉴스 방송사고 모니터 보고서에서 “해당 사고들은 연합뉴스TV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일”이라며 “책임자에 대한 처벌에서 그치지 않고 같은 사고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어떤 대책을 마련했는지 시청자에게 명확하게 설명해야 한다. 이런 과정들이 없다면 그 누구도 연합뉴스TV를 신뢰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비 2019-04-15 00:23:05
반드시 책임을 지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19-04-18 14:02:18
제작진중에 일베가 있는거아님? 계속 북한이랑 엮으면서 교묘하게 실수인것처럼 그것도 한번도 아닌 여러번...저건 고의라고 볼수밖에 없을것 같은데....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