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패스트트랙 합의'에 "야권 통합 저지 의도"
상태바
'조선', '패스트트랙 합의'에 "야권 통합 저지 의도"
"1야당 반대 선거제도 경기 룰로 채택될 수 없어" 한국당에 힘실은 '조선' ...'경향' '서울' 등, "선거제 개혁" 평가
  • 이은주 기자
  • 승인 2019.04.23 10: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2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제, 공수처 패스트트랙과 관련한 잠정 합의문을 발표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뉴시스

[PD저널=이은주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공수처 설치를 패스트트랙으로 합의한 것이 야권 통합을 막기 위한 정부와 여당의 정치적 의도라고 <조선일보>가 비판했다.  

여야 4당은 22일 선거제도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오는 25일까지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기로 합의했다. 선거제 개편은 지역구 의석 225석에 비례대표 의석을 75석으로 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조선일보>는 23일자 사설 <민심 흔들리니 선거제도까지 강제로 바꾸려 하나>에서 “1987년 민주화 이후 주요 정당이 반대하는 선거법을 다수결로 처리한 전례는 한 번도 없다”며 “제1 야당이 받아들일 수 없는 선거제도는 설사 그것이 훌륭한 제도라고 해도 경기의 룰로 채택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승자독식이라는 현재 선거제도를 개선하려는 취지보다 한국당이 반대한다는 사실에 주목한 것이다.  

그러면서 “현재의 정치 구도에선 (새로운 선거제가) 한국당이 특별히 더 타격을 입게 되는 맞춤형 제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의원들이 처음 선거법 개편에 반대하다 입장을 바꾼 것도 야권 분열 효과를 노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선일보>는 사설에서 “이 제도에 야권 통합을 막기 위한 정권 측의 정치적 의도가 숨어 있다는 의혹까지 있다”며 “민심이 흔들리니까 국정 자원 전체를 선거 승리에 쏟아붓고 있는 여당이 이제는 선거제도까지 바꿔 이기려 한다는 말을 듣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조선일보> 23일자 사설

<경향신문> <서울신문> <한겨레> 등은 이번 패스트트랙 합의를 '선거제 개혁'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경향신문>은 23일자 사설 <여야 4당 ‘패스트트랙 합의’, 선거제 개혁으로 결실 맺어야>에서 “지역주의와 기득권에 기반한 거대 정당의 대결정치를 끝내기 위한 정치개혁의 ‘최고’인 선거제 개혁, 그 최후의 기회를 살렸다는 점에서 참으로 다행이다”라며 “한국당이 선거제 개혁 무산의 본색을 노골화한 상황에서 여야 4당의 선거법 패스트트랙 추진은 불가피한 수순”이었다고 주장했다.

<서울신문>도 23일자 사설 <선거제·공수처법 패스트트랙 합의 환영한다>에서 “한국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유권자의 지지가 압도적인 만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선거제 개혁은 대국민 약속이라는 점에서 반대 의견을 가진 의원들도 이번 합의안을 추인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4-23 18:28:02
아주 악랄한 조선일보입니다.
조선일보는 이제 공공의 적이자 궤멸시켜야 할 악의 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