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방송' 수어통역·정보 시스템 지원에 31억 신규 편성
상태바
'재난방송' 수어통역·정보 시스템 지원에 31억 신규 편성
방통위, 2020년도 예산안 의결...'지역밀착 방송광고 활성화 구축' 등 신설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9.05.3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PD저널

[PD저널=이미나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내년도 예산에서 재난방송 운영 지원에 31억 4천만원을 투입한다.   

방통위는 31일 전체회의에서 '2020년도 예산안 및 방송통신발전기금 운용계획안'을 의결하면서 내년도 신규 사업 '재난방송 운영지원'에 31억 4천만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재난방송 지원 예산은 방통위의 내년도 신규 사업 5개에 편성된 58억원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지난달 발생한 강원도 산불에서 국가기간방송사이자 재난주관방송사인 KBS의 역할이 미흡했다는 여론의 질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방통위 등 네 개 관계부처는 지난 14일 '재난방송 신속성과 신뢰성 제고를 위한 대책' 공동 브리핑에서 정부의 재난방송 관리 감독 기능을 강화하고, 재난주관방송사인 KBS의 의무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재난방송 신속성 높인다…KBS-행안부 핫라인 구축)

'재난방송 운영지원' 예산은 수어방송 인력 교육·양성과 재난 발생 시 행동요령 등 관련 콘텐츠 제작, 재난 정보 전달 시스템 구축 등에 쓰일 예정이다. 

'재난방송 신속성과 신뢰성 제고를 위한 대책'에 따르면 지상파 3사의 수어통역사 인력은 총 14명(KBS 9명, MBC 3명, SBS 2명)에 불과했고, 4명의 수어통역사를 둔 YTN을 제외하고 종합편성채널이나 보도전문채널은 외주 인력을 통해 수어방송을 제작해 왔다.

방통위 관계자는 "지난 산불 관련 보도에서 재난취약계층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많았다"며 "정부부처 대책에서 수어방송을 의무화하겠다고 밝힌 만큼 재난 발생 시 신속한 수어방송을 통해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인력을 확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효성 위원장은 "재난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 제1의 업무이며, 그 중 하나가 재난방송"이라며 "재난방송을 잘 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방통위는 내년 신규 사업으로 △ 지역밀착형 방송광고 활성화기반 구축(16억 4천만 원) △ 국내외 사업자 공정경쟁기반 조성(5억 원) △ 유료방송서비스 시장보호기반 조성(2억 9천만 원) △ 공동체라디오 방송콘텐츠경쟁력 강화(2억 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동안 추진해 왔던 사업 중에는 지역·중소방송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올해 41억 원에서 39억 원을 증액한 80억 원을, 방송통신 국제협력 강화에 올해 13억 3천만 원에서 28억 6천만 원을 증액한 41억 9천만 원을 각각 편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