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아니면 말고' 식 '北 숙청설' 보도
상태바
'조선일보', '아니면 말고' 식 '北 숙청설' 보도
'숙청' 보도한 김영철 북 노동당 부위원장 사흘만에 모습 드러내
외신 "대북 소식통 주장 검증 어려워...인용 보도 신중해야"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9.06.0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조선인민군 제2기 7차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에서 당선된 군부대들의 군인가족예술소조공연을 관람했다고 3일 보도했다. 조선일보가 ‘숙청설’을 제기한 김영철 부위원장도 공연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뉴시스(출처=노동신문)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조선인민군 제2기 7차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에서 당선된 군부대들의 군인가족예술소조공연을 관람했다고 3일 보도했다. 조선일보가 ‘숙청설’을 제기한 김영철 부위원장도 공연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뉴시스(출처=노동신문)

 

[PD저널=이미나 기자] <조선일보>가 '숙청설'을 제기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며 건재함을 알렸다. 1면에 대대적으로 '김영철 숙청설'을 보도한 <조선일보>는 사흘만에 군색한 처지가 됐다.

3일 북한의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간부들과 군부대 공연을 봤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김 위원장과 공연을 관람했다고 한 노동당 간부 중에는 앞서 숙청설이 제기됐던 김영철 부위원장도 있었다.

<조선일보>는 지난달 31일 1면 기사 <"김영철은 노역刑, 김혁철은 총살">에서 북한 소식통의 입을 빌려 김영철 부위원장이 해임 후 자강도에서 이른바 '혁명화 조치'로서 강제 노역형을 받았으며,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는 처형됐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같은 날 3면을 통째로 털어 <"하노이 실무협상 김성혜, 통역 신혜영 둘 다 정치범 수용소행"> <노동신문 "앞에선 수령 받드는 척, 뒤론 딴 꿈… 이런자들 심판"> <대남·대미 협상라인 대거 교체, 남북·미북 대화 당분간 스톱> 등 숙청설 관련 기사를 실었다.

<조선일보>의 보도 이후 언론도 북한 내 '하노이 회담' 관련자들의 숙청설을 일제히 받아썼다. 정치권도 들썩였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31일 "김정은이 어떤 부분에선 문재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것 같다"고 주장해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그러나 사흘 만에 김영철 부위원장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조선일보>가 1986년 '김일성 피격 사망', 2013년 '현송월 숙청' 오보에 이어 또 한번 북한 인사와 관련한 대형 오보를 남길 가능성이 높아졌다.

조선일보가 지난 31일 보도한 '김영철 노역형' 보도
조선일보가 지난 31일 보도한 '김영철 노역형' 보도

 

북한 관련 보도의 상당수는 소식통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하더라도 '아니면 말고' 식의 보도는 자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사실 보도'라는 언론의 기본 원칙이 북한 보도에서만큼은 느슨해진다는 비판도 나온다.

3일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김혁철 처형설과 김영철 노역설은 얼마나 신뢰할 만한 정보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김정은 위원장이 개인 절대 권력을 공고화하기 위해 숙청과 공포정치에 의존하고 있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면서도 "특정 북한 인사들이 한동안 공개석상에 등장하지 않는다고 해서 숙청됐다고 성급히 단정 보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조선일보>와 달리 '김영철 숙청설'을 전한 외신은 한국과 미국 정부의 입장을 전하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워싱턴포스트는 31일(현지시간) 양국 정부가 모두 사실 여부를 공식적으로 확인해주지 않았으며, 심지어 일각에서는 노골적으로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가 매우 보수적인 논조를 가지고 있으며 북한에 대해 여러 자극적인 보도를 해 왔지만 향후 근거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도 전했다.

BBC도 같은날 "(숙청설) 주장은 증명하기 매우 어려운 데다 자주 사실과 다르곤 한다. 대북 소식통은 기자의 가치 있는 자산이지만, 그들의 주장을 검증하기 어려운 만큼 골칫거리이기도 하다"며 북한 숙청설 보도는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