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옥수수’ 통합법인 9월 출범
상태바
‘푹+옥수수’ 통합법인 9월 출범
이태현 신임 대표 “국내 OTT 산업 발전 주도할 것”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9.06.0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열린 '방송3사-SKT 동영상 플랫폼 공통사업 양해각서 체결식'에 참석한 최승호 MBC 사장, 양승동 KBS 사장, 박정호 SKT 사장, 박정훈 SBS 사장(왼쪽부터) ⓒ MBC
지난 1월 열린 '방송3사-SKT 동영상 플랫폼 공통사업 양해각서 체결식'에 참석한 최승호 MBC 사장, 양승동 KBS 사장, 박정호 SKT 사장, 박정훈 SBS 사장(왼쪽부터) ⓒ MBC

[PD저널=박수선 기자] 지상파 방송사 OTT 서비스인 '푹'과 SK텔레콤 OTT서비스 '옥수수'를 통합한 법인이 오는 9월 출범한다. 

푹을 운영하는 콘텐츠연합플랫폼은 지난달 31일 이사회를 열고 이태현 전 KBS 콘텐츠사업국장을 통합법인 대표로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푹과 옥수수’ 통합은 지상파와 SK텔레콤이 경쟁력 확보과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4사는 올해 초 동영상 플랫폼 공통사업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밑작업을 해왔다. 

통합법인을 이끌어 갈 이태현 대표는 KBS 교양PD 출신으로 <도올의 논어이야기>, <좋은나라 운동본부> 등을 연출 했다. 이후 KBS 뉴욕 PD 특파원, 편성정책부장 등을 거쳐 최근 KBS 콘텐츠사업국장을 역임했다.

이태현 대표는 “통합OTT는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방송통신업계 역량 융합의 상징”이라면서 “국내 OTT산업 발전을 주도하고, 세계무대에서도 인정받는 국가대표 서비스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통합OTT는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심사를 거쳐 9월 신규 브랜드로 출범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