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사장, "MBC 경영 악화 종편 탓" '조선일보' 보도 공개 반박
상태바
최승호 사장, "MBC 경영 악화 종편 탓" '조선일보' 보도 공개 반박
'조선일보' "MBC 실적 악화, 지상파 중간광고 규제와 종편 '몸집 불리기'로 돌려" 지적
최승호 사장, SNS에 방문진 업무보고 발언 전문 공개..."차별규제 해소는 공정경쟁 위한 기본 전제"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9.07.26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호 MBC 사장 ⓒ MBC
최승호 MBC 사장 ⓒ MBC

[PD저널=이미나 기자] "최승호 사장이 MBC의 경영 악화의 원인을 지난 정권과 종합편성채널 탓으로 돌렸다"는 <조선일보>의 보도에 대해 최승호 사장이 SNS를 통해 직접 반박했다.

그동안 MBC가 <조선일보>를 비롯한 일부 언론의 보도에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의 입장을 전한 적은 있으나, 최승호 사장이 직접 매체명을 언급하며 반박에 나선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일각에선 그동안 '장자연 리스트' 사건이나 <조선일보> 일본어판 보도 등을 전한 MBC의 방송 내용을 두고 대립각을 세워 온 <조선일보>의 'MBC 흔들기' 시도를 경계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조선일보>는 26일자 지면에 전날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에서 열린 MBC의 하반기 업무계획 보고를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일 년에 두 차례씩 방문진이 받는 MBC 정기 업무보고를 "MBC 경영악화 비상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승호 사장이 "최근 지상파 광고 수입의 감소 폭이 큰 이유로 '과거 정부에서 지상파 방송을 인위적으로 약화시키고 종편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비상식적 규제' 때문이라고 말했다"며 "MBC의 재정 악화 원인을 정부의 지상파 중간광고 규제와 종편의 '몸집 불리기'로 돌린 것"이라고도 최 사장의 발언을 해석했다. 

최승호 사장은 <조선일보> 보도를 두고 26일 자신의 SNS에 "어제 방문진 업무보고에서 한 발언을 두고 쓴 기사인데 오해가 없도록 하기 위해 전문을 올리겠다"며 자신의 발언 내용 전체를 공개했다.

최 사장은 "지상파 광고매출의 하락 원인은 급변하는 매체환경으로 방송시장에서 디지털 쪽으로 광고가 빠져나가는 상황에서 지상파 광고시장이 차별적인 규제를 받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제작비용의 상승은 설상가상으로 상황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차별적 규제의 사례로 지상파에만 허용되지 않는 중간광고와 중소방송과의 광고 결합판매를 언급한 그는 "이는 과거 정부에서 지상파 방송을 인위적으로 약화시키고 종편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비상식적인 규제"라며 "구시대적 차별규제의 해소는 지상파 방송이 다시 살아나 시청자들에게 좋은 방송을 선사하도록 만들 최소한의 조건"이라고도 했다.

최 사장은 이날 방문진에서 지상파의 광고매출이 급감하는 동안 상승세가 두드러진 종편 4사의 광고 수익 증가율을 사명을 가리고 언급했는데, SNS에 글을 올리면서 "올해 상반기 광고수익이 무려 29.8% 증가한 종편A사가 TV조선"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최 사장은 "종편과 지상파 간의 차별규제가 지금도 종편들을 돕고 있다. 차별규제 해소를 가장 강하게 반대해온 것이 종편"이라며 "차별규제 해소가 곧 지상파의 회생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차별규제 해소는 지상파 방송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전제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