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역언론사 3곳 추가 입점 추진...성난 지역여론 달래기?
상태바
네이버, 지역언론사 3곳 추가 입점 추진...성난 지역여론 달래기?
제휴심의위, "'강원일보''매일신문''부산일보' 등 모바일 뉴스 제휴 계약 진행"
언론노조 "기초의회 반발, 국정감사 무마 목적"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9.08.12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23일 네이버 본사 앞에서 열린 ‘네이버 지역차별 배제 규탄’ 기자회견의 모습. ⓒ뉴시스
지난 5월 23일 네이버 본사 앞에서 열린 ‘네이버 지역차별 배제 규탄’ 기자회견의 모습.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지난 4월 모바일 개편을 통해 뉴스 섹션에서 지역언론사를 제외한 네이버가 <강원일보><매일신문><부산일보> 등 3개 지역언론사를 추가로 입점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기초의회까지 나서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를 규탄하는 목소리를 높이자 성난 지역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내놓은 미봉책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제휴심의위원회)는 '네이버 PC 콘텐츠 제휴만 되어 있는 지역매체 3개사(강원일보, 매일신문, 부산일보)도 콘텐츠 제휴사 지위에 있다’는 심의위원회의 판단을 받아들여 네이버 측이 3개 지역언론사와 모바일 추가 계약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제휴심의위원회는 지난 5월 <강원일보> <매일신문> <부산일보>로부터 콘텐츠 제휴사 지위에 대한 확인 요청을 받고 “규정상 콘텐츠 제휴사의 지위를 PC와 모바일로 나누고 있지 않기 때문에 지역지 3개사를 콘텐츠 제휴사로 판단한다"면서 "지역지 3개사의 네이버 모바일 서비스는 네이버 계약과 관련된 사항”이라고 결정했다.   

제휴심의위원회는 “최근 지역언론 관련 단체들이 지역 균형 발전 및 지역 주민의 알권리 보장 차원에서 콘텐츠 제휴 평가시 일정한 역량을 갖춘 지역 매체들에 대해 가점 등의 혜택을 부여해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다양한 의견 수렴 및 신중한 논의를 거쳐 가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모바일에서 지역언론이 배제된 것으로 두고 “지역언론 차별”이라고 반발한 언론시민단체들은 네이버의 ‘꼼수’에 불과하다는 반응이다.  

송현준 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은 12일 네이버 본사 앞에서 열린 ‘네이버 규탄 릴레이 1인 시위’에서 “언론노조와 시민단체 등이 올초부터 대화하자 해도 들은 척 않던 네이버가 왜 지금 이런 제안을 하는지 궁금하다”며 “혹시 시도지사협의회 등이 결의안을 채택하고, 다음 달 관련 국회 토론회, 국회 국정감사가 있어 이를 무마하고자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언론노조와 지역언론사 구성원은 지난달부터 네이버 본사 앞에서 ‘지역언론 차별・배제를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16일엔 전국 226개 기초의회를 대표하는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가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네이버를 규탄 움직임은 지역사회로 확산되고 있다. 

송 수석부위원장은 “네이버는 우선 심의위원회 회의록을 공개하고, 언론노조-네이버 간담회 등을 통해 일부 지역역언론사만 제휴를 제안한 배경, 다른 지역언론사를 배제한 이유 등을 설명해야 한다”며 “하지만 네이버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 그게 네이버가 초심을 잃은 증거이며, 네이버의 미래가 밝지 않은 이유”라고 덧붙였다.

언론노조는 지난 9일에는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관계자들을 만나 지지와 연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노조는 "4대 협의체는 오는 9월 초 대표자 회의를 통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고, 이번 문제 해결에 정부와 국회가 나설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