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 노조, '친일 막말' 본부장 즉각 사퇴 요구
상태바
경기방송 노조, '친일 막말' 본부장 즉각 사퇴 요구
"일본제품 불매운동 비하한 간부, 경기방송 신뢰도 훼손...청취자와 경기도민에게 사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납득할 만한 조치 없으면 전면 출연 거부 등 후속 대응"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9.08.1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방송
ⓒ 경기방송

[PD저널=이미나 기자] 경기방송 구성원들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경기방송 총괄본부장의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언론노동조합 경기방송분회(이하 경기방송분회)는 "경기도 유일의 지상파 방송사로 지난 20여 년간 쌓아올린 경기방송의 신뢰도를 크게 훼손했다"며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밝혔다.

앞서 A 총괄본부장은 지난 5일 경기방송 간부 10여명이 모인 자리에서 현재 자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실명을 걸고 증언에 나선 경기방송 직원들은 총괄본부장이 일본의 경제보복이 시작될 당시에도 문재인 정부를 비하하거나 대법원의 강제징용 관련 판결이 잘못됐다는 취지로 발언하고, 경기방송 직원들이 가입되어 있는 페쇄형 SNS에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비판적인 유튜브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경기방송분회는 16일 성명에서 "최근 물의를 일으킨 '경기방송 간부의 친일막말' 논란과 관련해 경기방송 분회는 경기방송 구성원으로서, 청취자와 경기도민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총괄본부장의 사과와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또 "경기방송 대표이사와 총괄본부장은 8월 19일로 예정된 경기방송 전체회의 등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한 숨김없는 해명과 입장표명, 납득할 만한 후속 조치를 강구하라"고 주장했다.

경기방송분회는 총괄본부장이 8%가량의 경기방송 지분을 가진 주요 주주이면서 동시에 보도책임자로서 주요 보직에 있는 것이 방송의 소유-경영 분리 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경기방송분회는 "경기방송 지분을 갖고 있는 총괄본부장 직제가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지적했던 소유-경영 분리 원칙에 부합하는지 즉각 해명하고, 그렇지 않다면 그 원칙을 지킬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며 "보도, 제작, 편성, 인사, 경영권 등 그간 집중된 막대한 권한을 분산시켜 경기방송이 건강한 언론 조직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방송 총괄본부장의 발언이 공개되면서 지역사회에서도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4일 성명을 내고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 온 국민이 단결하여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는 엄중한 시기에 경기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사의 간부에 의한 이러한 망발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 앞에 진솔하게 사죄하고, 해당 당사자에 대한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을 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의원들의 경기방송 출연 전면거부 등 후속조치를 통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