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조국 자택 압수수색 가짜뉴스' 유체이탈 보도
상태바
TV조선, '조국 자택 압수수색 가짜뉴스' 유체이탈 보도
'검찰 짜장면 배달' 보도해놓고 "여권·친문 가짜뉴스 유포"
정치적 수사 의혹 커지고 있지만, '검찰 편들기' 일관
  • 이은주 기자
  • 승인 2019.09.2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TV조선 ‘뉴스9’가 보도한 ‘조국 집 압수수색 수위 수위높은 비난…따져보니’ 리포트 갈무리.
지난 25일 TV조선 ‘뉴스9’가 보도한 ‘조국 집 압수수색 수위 수위높은 비난…따져보니’ 리포트 갈무리.

[PD저널=이은주 기자] TV조선이 지난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검찰이 짜장면을 배달시켰다는 요지의 '가짜뉴스'를 비판하면서 유체이탈 식 보도를 내놓고 있다. 

TV조선도 '짜장면 가짜뉴스' 유포에 가세해놓고 여권과 정부 지지층이 사실 관계 확인 없이 검찰의 '먼지털이' '모욕주기' 수사에 반발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검찰이 지난 23일 11시간 동안 장시간 조국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짜장면을 시켜먹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모욕주기 수사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TV조선은 23일 <뉴스9>에서 전한 '조국 장관 출근 20분 뒤 수사팀 투입... 하루 종일 수색' 리포트에서 조국 장관의 집으로 향하는 배달원의 모습을 담으면서 "오후 2시 30분, 검찰 수사관들은 자장면으로 점심을 시켰다"고 전했다.

TV조선을 포함한 언론이 '검찰의 짜장면 배달'을 기정사실화 하고 보도하자 더불어민주당도 논평을 내고 "개인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 중화요리, 짜장면을 배달시켜 먹는 이례적인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며 "이례적인 수사 방식은 결론을 내어놓고, 원하는 결론이 만들어질 때까지 먼지털이식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의도로 읽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검찰도 공식 해명에 나섰다. "압수수색한 수사관들이 주문한 음식은 한식이었고, 조국 장관 가족의 권유에 따른 것이었다"는 설명이었다. 

'짜장면 가짜뉴스'가 TV조선을 포함한 언론이 생산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뒤에도 TV조선은 '조국 장관 지지자들과 여권이 가짜뉴스를 퍼트렸다"고 책임을 돌렸다. 

지난 25일 TV조선 <보도본부 핫라인>은 "짜장면 모욕 논란이 벌어지게 된 건 조국 장관의 지지자들과 진보 성향 커뮤니티 중심으로 가짜 뉴스가 퍼지면서 시작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TV조선 <뉴스9>도 '포커스' 코너에서 "여당의 ‘검찰이 조국 장관 자택에서 자장면을 시켜 먹었다’ ‘압수수색의 법적 효력이 없다’는 등의 주장이 사실인지를 살피면서 ”집권여당은 팩트체크를 강화하기 전에 자신들의 주장이 팩트와 상식에 맞는지 먼저 따져봐야 않느냐“고 지적했다.

검찰의 강도높은 '조국 장관 일가' 강제수사의 배경을 놓고 정치적인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는 데도 검찰을 편드는 보도 태도를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김어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는 지난 25일 방송에서 "검찰은 자꾸 자장면이 아니었다 혹은 더치페이를 했다, 또는 절차적으로 예를 들어서 영장을 추가로 받느라고 시간이 걸렸다. 이런 기술적인 해명을 통해서 본인의 억울함을 풀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이것이 가진 어마어마한 정치적 효과에 대한 해명은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검찰은 지난 24일 '서울대 인턴 증면서 허위 발급' 의혹과 관련해 조국 장관의 아들을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사실상 '공개 소환' 하겠다고 예고했다. 26일에는 웅동학원 의혹과 관련해 조 장관 동생과 동생의 전처를 소환해 조사하는 등 조 장관 가족을 대상으로 한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