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언론 노동자들, 양국 갈등 조장·왜곡 보도에 공동 대응 
상태바
한일 언론 노동자들, 양국 갈등 조장·왜곡 보도에 공동 대응 
언론노조-일본매스컴문화정보노조회의, “사실 보도로 평화·인권 존중 사회 지향” 공동선언 채택
일본 언론인 대표 28일 '아베 규탄 촛불문화제'에서 메시지 공개...왜곡 보도 공동대응 방안 마련 예정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9.09.27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역사왜곡, 경제침략, 평화위협 아베규탄 7차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과 촛불을 들고 있다.ⓒ뉴시스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역사왜곡, 경제침략, 평화위협 아베규탄 7차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과 촛불을 들고 있다.ⓒ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한일 갈등을 조장하거나 허위 정보를 퍼트리는 보도를 중단하기 위해 양국의 언론인들이 손을 잡았다.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일본매스컴문화정보노조회의(이하 MIC)는 ‘한일 양국 언론노동자 공동선언’을 채택하고 28일 동시에 발표했다. 

이들은 ‘사실에 바탕을 둔 보도로 국경을 넘어 평화와 인권이 존중되는 사회를 지향하자’는 제목으로 낸 공동선언에서 “역사 문제로 시작된 한일 간 정치 대립이 다양한 분야의 교류를 중단시켜 양국 사이를 더욱 멀어지게 하고 있다”며 “지금이야말로 꾸준히 쌓아 올린 사실을 올바르고, 자유롭게 보도하는 우리 언론노동자의 본분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 때”라고 밝혔다. 

양국의 언론인들은 “앞으로 사실을 추구하는 저널리즘의 본령을 지키고 평화와 인권이 존중되는 사회를 지향하며, 배타적 민족주의를 조장하는 보도에는 가담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MIC는 일본신문노조연합, 일본민간방송노조연합회 등 9개 노조연합체가 모인 단체다. 언론노조가 지난 8월 2일 '저널리즘 본령을 지켜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한 뒤 일본신문노조연합이 혐한 자극 보도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내면서 양 단체는 각각 '한일 관계 보도'에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후 언론노조가 일본신문노조연합에 연대를 제안하고, 이를 계기로 이번 한일 양국 언론노동자 공동선언이 성사됐다.  

오는 28일 일본대사관에서 열리는 ‘28차 아베 규탄 촛불문화제’에선 미나미 아키라 MIC 의장의 동영상 메시지도 공개될 예정이다. 언론노조는 오는 10월 양국의 왜곡 보도에 대한 구체적인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이후 토론회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