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YTN 시청자위 "좌파 운동권 장악" 주장한 박성중 의원 사과 요구
상태바
KBS·YTN 시청자위 "좌파 운동권 장악" 주장한 박성중 의원 사과 요구
박성중 한국당 의원, 4일 국정감사서 '노사 합의로 시청자위원 선정, 방송에 영향 끼쳐' 주장
KBS-YTN 시청자위원회, 입장 내어 "정략적 의도만 담긴 주장" 반발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9.10.07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 ⓒ 뉴시스

[PD저널=이미나 기자] 'KBS·MBC·YTN 등 방송사 시청자위원회에 좌파·운동권 인사들이 대거 포진해 프로그램 편성과 내용 등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에 각 방송사 시청자위원회가 잇달아 성명을 내고 반발했다.

박성중 의원은 4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국정감사를 앞두고 "좌파·운동권이 대거 포진된 방송사 시청자위원회가 방송 내용을 사실상 검열하고 정부 기조대로의 '지침'을 주는 인민위원회 노릇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방통위 국정감사에서도 "KBS·MBC·연합뉴스TV·YTN 시청자위원 선정위원회 위원들의 현 경력과 과거 노동조합 활동 경력, 시청자위원회 위원들의 현 경력과 과거 경력·시민사회단체 경력을 표시해 제출하라"고 방통위에 요구했다.

그러나 내용을 살펴보면 박 의원의 주장에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적지 않다.

먼저 박 의원은 4일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8월 방통위가 시청자위원회 구성 및 절차에 관한 지침을 내려 보냈는데 (내용에) '선정위원회를 노사 동수로 구성한다'고 돼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방통위가 내놓은 '시청자위원회 구성 및 절차에 관한 권고안'은  "시청자위원회의 공정한 구성을 위해 방송사업자는 노사합의로 시청자위원선정위원회를 구성하여야 한다"고만 밝히고 있다.

'2018~2019년 KBS 시청자위원회 지적사항 이행률이 100%'라는 박 의원의 주장도 오해의 소지가 있어 보인다. 

KBS 시청자위원회에 따르면 '지적사항 이행률'은 각 위원들이 제시한 의견을 위원회에서 논의해 KBS가 이에 대한 답변을 한 비율을 뜻하는 것으로 시청자위원회의 의견을 100% KBS가 수용했다는 의미는 아니다.

KBS 시청자위원회 한 위원은 "쉽게 재판으로 비유를 하자면 재판이 100% 열린다는 의미로, 그 결과로는 승소·패소 등이 모두 포함돼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KBS도 "시청자위원회에서 의견이 제시되면 그 의견에 대해 실무자들이 '수용하겠다'거나 '이런 점 때문에 수용하기 곤란하다'는 등의 답변을 내는데, 이 절차가 완료됐음을 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 방송사 시청자위원회는 박성중 의원의 발언을 규탄하는 성명을 속속 발표하고 있다. 박 의원이 색깔론으로 시청자위원회의 역할을 폄훼하고 있다는 취지다. 7일 오전까지 KBS와 YTN 시청자위원회가 입장을 밝힌 가운데 MBC 시청자위원회도 성명 발표를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시청자위원회는 박 의원의 주장에 대해 "지난 1년 동안 시청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활동한 시청자위원회를 비난하려는 정략적 의도만 담겼다"며 박 의원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KBS 시청자위원회는 또 "다양한 시민사회의 의견을 듣는 시청자위원회를 검열위원회로 규정한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KBS 시청자위원회는 방송법 제87조에 따라 각계각층의 대표성 있는 위원으로 공정하게 구성되었으며, 시청자위원회 운영의 투명성과 형평성을 재고하기 위해 모든 회의록과 회의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7일 YTN 시청자위원회도 성명에서 "시청자위원들은 자존과 명예, 그리고 자부심을 훼손당했음에 당혹감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며 박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YTN 시청자위원회는 또 "시청자위원회는 특정 이념이나 정치세력의 이익을 편들지 않음을 기본 원칙으로 삼아 왔다"며 "박성중 의원은 무책임할 뿐 아니라 시대에 뒤떨어진 색깔론까지 동원해 YTN시청자위원회에 대해 악의적인 공격을 가해 시청자위원들의 명예를 훼손했으며, 더 나아가 시청자와 함께 더 나은 방송을 만들어가겠다는 YTN 전체 구성원에게 씻기 힘든 상처를 주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