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동아 해직언론인들 "'창간 100주년 '부끄러운 과거' 사죄부터" 삼보일배
상태바
조선·동아 해직언론인들 "'창간 100주년 '부끄러운 과거' 사죄부터" 삼보일배
'자유언론실천선언' 45주년...유신체제에 저항한 해직기자·시민사회 "친일 독재 역사 국민 앞에 사죄해야" 촉구
  • 박예람 이해휘 기자
  • 승인 2019.10.24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독재 거짓과 배신의 100년 동아조선 청산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PD저널
'친일독재 거짓과 배신의 100년 동아조선 청산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PD저널

[PD저널=박예람 이해휘 기자] 자유언론실천선언 45주년을 맞아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이 내년에 창간 100주년을 앞두고 있는 <조선일보> <동아일보>의 반성을 촉구했다.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이하 조선·동아 청산 시민행동)’은 24일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산 개발로 거부가 되어 조선일보를 인수한 방응모와 호남의 대지주로 동아일보를 설립한 김성수는 노골적인 친일 경쟁에 나서 일제의 침략행위를 미화하고 선전하는 데 앞장섰다”며 “유신독재 시절 동아의 족벌 사주는 자유언론실천을 강력히 요구하는 113명의 언론인을 차가운 거리로 내몰았고 조선일보 역시 자유언론운동에 앞장선 32명의 기자들을 거리로 내몰았다”고 비판했다.

조선동아 청산 시민행동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과거 청산을 위해 지난달 57개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이 참여해 발족한 단체다.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은 “우리를 45년전 차가운 거리로 내몰았던 <동아일보>는 아무일도 없다는 듯이 오늘도 우뚝 서있다”며 “자유언론실천선언 45주년이 다른 무엇보다도 언론개혁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유언론실천선언은 1974년 10월 24일 유신정권의 언론 탄압에 반발한 <동아일보> 기자들이 ‘언론에 대한 간섭 배제’, ‘기관원 출입 거부’, ‘언론인 불법 연행 거부’ 등 3가지 결의를 발표한 선언문이다. 이후 백지광고 사태를 겪은 <동아일보>는 자유언론실천선언에 참여한 기자들을 해고했고, 해직 기자들을 중심으로 동아투위가 결성됐다.

김종철 동아투위 위원장은 ”우린 44년 8개월이 되도록 <동아일보>에 복직하지 못하고 밖에서 자유언론을 위해 싸우고 있다”며 “시민들이 언론 자유가 살아나도록 격려와 지원해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세월호 사건과 촛불 정국 당시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보도를 비판하며 일제강점기와 독재정권 때의 반민중적 보도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 위원장은 “조선과 동아가 무참히 자식을 잃은 세월호 부모님들의 마음을 어떻게 후벼 팠냐”며 “언론개혁의 출발은 족벌언론의 폐지로부터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동아·조선 해직 언론인들과 언론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조선일보> 사옥까지 330m 정도 거리를 삼보일배로 행진했다.

신흥범 조선투위 위원장은 “<조선일보>의 역사는 자랑할 100년이 아니라 부끄러운 100년”이라며 "일제강점기 시절 강제징용에 내몰고, 유신체제를 지지하는 등 용서받기 어려운 죄를 저질러놓고 100년 동안 국민과 역사 앞에 한번도 사죄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삼보일배를 마친 참가자들이 한국프레스센터 '굽히지 않는 펜' 앞에  모였다. ⓒPD저널
삼보일배를 마친 참가자들이 한국프레스센터 '굽히지 않는 펜' 앞에 모였다. ⓒPD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