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공포심 키우는 '가짜뉴스'...방심위 "적극 대응"
상태바
'우한 폐렴' 공포심 키우는 '가짜뉴스'...방심위 "적극 대응"
SNS 통해 ‘사망자 발생’ ‘확진자 쇼핑몰 방문설' 등 확산됐지만, '사실무근'
방심위 "사실과 동떨어진 정보는 시정 요구 대상...중점 모니터링 실시"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1.27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27일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실 입구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뉴시스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27일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실 입구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확진 환자가 4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우한 폐렴'과 관련해 SNS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가짜뉴스’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지난 20일 국내에서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이후 27일까지 4명으로 확진 환자가 증가하면서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심도 확산되고 있다.

정부는 27일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우한 입국자를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지시한 상태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경로와 위험성 등이 아직 뚜렷하게 밝혀진 게 없어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다.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가 발생했다’, ‘세 번째 확진자가 대형 쇼핑몰을 돌아다녔다’는 소문이 퍼졌지만 사실무근이었다.

방심위는 27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사실과 동떨어진 개연성 없는 정보가 불필요한 사회적 혼란을 야기할 우려가 매우 높다는 점을 고려해 중점 모니터링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방심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퍼트릴 경우, 정보통신 심의규정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 위반‘ 조항에 따라 시정 요구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사회혼란을 야기하는 정보는 단지 온라인 공간에서의 혼란에 그치지 않고 오프라인 공간으로 이어질 우려가 매우 높다는 점에서 인터넷 이용자와 운영자의 자율적인 자정 노력이 절실하다"며  "국내 사이트 게시물에 대해 ’해당 정보 삭제‘와 함께 포털 사업자에게 유사한 내용의 게시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자율적인 유통 방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