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 총선 가짜뉴스 퍼트리는 유튜브 '현미경 감시’
상태바
시민사회, 총선 가짜뉴스 퍼트리는 유튜브 '현미경 감시’
오는 2월 17일 '2020 총선 미디어감시연대' 발족
모니터링 대상에 유튜브 처음 포함...좋은 선거보도·제작준칙도 마련 예정
  • 이미나 기자
  • 승인 2020.01.3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8년 '2018 전국 지방선거 미디어감시연대' 발족식 당시의 모습 ⓒ 전국언론노동조합
지난 2018년 '2018 전국 지방선거 미디어감시연대' 발족식 당시의 모습 ⓒ 전국언론노동조합

[PD저널=이미나 기자] 21대 총선을 앞두고 시민사회가 ‘가짜뉴스’ 온상지로 지목된 유튜브 채널 집중 감시에 나선다.

내달 발족 예정인 '2020 총선 미디어감시연대'(이하 미디어감시연대)는 전통 언론에 맞먹는 영향력을 가진 유튜브를 처음으로 감시 대상에 포함했다. 

미디어감시연대는 선거 국면에서 유튜브가 미칠 영향력을 고려해 허위정보를 퍼트리는 보수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용자들이 신고한 유튜브 채널도 대상이 된다.  

지난 몇 년간 크게 성장한 유튜브는 이제 기성 언론을 위협하는 파급력을 갖춘 매체로 성장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간한 <디지털뉴스 리포트 2019>에 따르면 한국인 10명 중 4명은 일 주일에 한 번 이상 유튜브를 통해 뉴스를 접한다. 지난해 시사주간지 <시사인>이 발표한 언론매체 신뢰도 설문에서도 유튜브는 JTBC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정치권도 유튜브를 홍보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8일 "역대 대통령 중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가장 오래 구속돼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한 발언은 보수 유튜브 채널인 <신의 한수>를 통해 전달됐다. 

이번 총선에서 정치권이 유튜브를 이용해 유권자들을 공략할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유튜브를 '최대 격전지'로 띄우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유튜브는 방송과 온라인매체 등과 다르게 규제망에서 벗어나 있어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뒤따른다. 

유튜브 콘텐츠는 선거방송 심의 대상이 아니라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죄''후보자 비방죄'에 해당하지 않으면 별다른 규제를 받지 않는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유튜브가 이번 총선에서 영향력을 미칠 매체라는 점은 분명한데, 그 힘에 비해 감시는 사각지대에 놓인 셈"이라며 "이번 총선 이후 유튜브 안에서의 선거보도에 대해 우리사회가 어떤 대책을 세워야 하는지 고민하기 위해서라도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미디어감시연대는 현장에서 선거 관련 보도·제작을 담당하는 언론인이 참고할 수 있도록 선거보도·제작준칙도 발표할 예정이다. 그동안 미디어감시연대가 발표해왔던 선거보도감시준칙을 바탕으로, 언론사 자체 선거보도 가이드라인을 참조해 일종의 '개정판'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윤석빈 언론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장은 "지난 총선 당시 '이것만은 하지 맙시다'라는 제목으로 '오차범위 내 순위 매기기' 보도와 '공약 실종, 동정(유세)' 보도, '보도자료 받아쓰기' 보도를 지양하자는 캠페인을 벌인 바 있다”며 "이 같은 내용도 함께 담아 올바른 선거보도를 권장하고, 앞으로 좋은 선거보도·방송도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선거보도·제작준칙에는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혐오표현 관련 보도에 대한 권고사항도 담긴다.

김언경 사무처장은 "총선 시기에 정치인들의 혐오표현도 많이 나올 텐데, 이를 언론이 무분별하게 받아쓰거나 선거에 작용할 수 있다는 생각에 의도적으로 (보도를) 회피할 가능성이 있다"며 "언론이 혐오표현을 확대·재생산하지 않으면서도 혐오표현의 심각성은 정확히 전달할 수 있도록 관련 내용을 준칙에 포함하려고 한다"고 했다.

오는 2월 17일 발족하는 미디어감시연대에는 한국PD연합회·한국기자협회·언론노조 등 언론인 현업단체와 민언련·한국언론정보학회 등 학계·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다. 공동대표로는 정연우 민언련 상임대표·오정훈 언론노조 위원장·김동훈 한국기자협회 회장 등 3인이 선임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