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스팸문자 신고 1만 건... '신속 차단' 나선 방통위
상태바
‘신종 코로나’ 스팸문자 신고 1만 건... '신속 차단' 나선 방통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불안감 틈타 홍보‧광고성 스팸문자 기승
방통위, "출처 불분명한 URL 클릭 주의해야...스팸 사업자에 과태료 3천만원 부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1.3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9일 오후 경기 수원시 카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앞 횡단보도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9일 오후 경기 수원시 카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앞 횡단보도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불안감을 틈타 안내문자 등을 사칭한 ‘스팸문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스팸문자 확산을 막기 위해 이동통신사에 신속한 차단을 당부하는 한편, 스팸 사업자에게는 전기통신기본법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30일 오전 9시까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안내 문자를 사칭해 다른 사이트로 유입시키는 스팸문자로 260여건의 신고가 들어왔다. 스팸 메시지에 포함된 인터넷주소를 클릭하면 자산관리 등의 홍보 사이트로 연결되는 방식이다. 마스크 방역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테마주를 추천하는 '금융스팸' 신고도 9770여 건이나 접수됐다. 
 
방통위와 KISA는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와 협력해 광고성 정보로 연결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스팸문자는 곧바로 통신사에 차단을 요청하고, 전기통신기본법에 따라 수사에 협조하기로 했다. 또 사전동의, 표기 의무 등 스팸 법률을 위반한 사업자에게는 최대 3천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테마주를 추천하는 ‘주식스팸’은 스팸법 규정에 따라 차단‧처분 조치하고, 스팸 데이터를 주식시장 모니터링, 투자유의종목 지정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방통위는 “재난상황을 악용한 스팸을 통해 악성코드 감염 등의 2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문자 속 출처가 불분명한 인터넷주소(URL)는 클릭하지 않는 등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