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정부 대응에 조간 "관리체계 허술" '컨트롤 타워 부재"
상태바
'신종 코로나' 정부 대응에 조간 "관리체계 허술" '컨트롤 타워 부재"
조선일보, 첫 2차 감염자 '일반접촉자' 분류 "어이없는 실수"..."대응 체계 면밀하게 살펴야"
  • 이해휘 기자
  • 승인 2020.01.31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향신문 31일자 3면 기사.
경향신문 31일자 3면 기사.

[PD저널=이해휘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2차 감염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하고, 우한 교민 수송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31일 조간은 정부의 관리 체계 문제와 '우왕좌왕' 대응을 지적하고 나섰다.  

신종 코로나 여섯 번째 확진자로 판정받은 A 씨는 지난 22일 세번째 확진환자와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세번째 확진환자와 1시간 반 동안 같은 공간에서 식사를 했지만, 밀접접촉자가 아닌 일상접촉자로 분류됐다. 

<경향신문>은 3면 '6번째 확진자 일상접촉자 분류...관리체계 허술'에서 "질병관리본부의 기준에 따르면 이 기준에 따르면 "A씨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대상이 될 만하지만, 일상접촉자로 분류돼 하루 2번씩 전화통화로 증상 확인만 받으면서 자유로이 외출할 수 있었다"고 지적한 뒤 "전문가들은 2차 감염자가 능동감시 대상자 중에서 나온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도 3면 '확진자와 1시간 반 불고기 먹었는데...질본, 일주일 돌아다니게 뒀다' 에서 "전문가들은 1m 거리에서 2시간 동안 밥을 먹었다면 당연히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엄격한 관리가 필요했는데, 방역 당국에서 어처구니없는 실수를 했다고 지적했다"며  "그는 특히 이날 격리되기까지 1주일 이상 어떤 제약도 없는 상태로 거리를 돌아다녔을 것으로 보여 3차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들이 31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들이 31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뉴시스

 

우한 교민 수송 계획 차질도 정부의 일관적이지 않은 대응이 원인이 됐다는 비판이다. 

지난 28일 정부는 30~31일에 걸쳐 전세기 두 대를 하루 두 편씩 보내 우한 교민 720명을 귀국시키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후 중국과의 협의 문제로 전세기의 출발이 지연되고 전세기도 하루 한편으로 축소된 상태다.

<한겨레>는 1면 <격리지역 이어 전세기도 혼선 ‘우왕좌왕 정부'>에서 “중국과 협의하는 과정이 간단한 문제가 아닌데도, 정부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를 중심으로 전날 전세기 운항 계획을 자세히 발표했다”며 “교민들을 안전하게 데려오는 게 목표라면, 최대한 신중하고 치밀한 준비와 함께 어느 정도의 보안 유지도 필요했는데 너무 성급했다”고 했다.

<한국일보>는 5면 “유증상자 탑승·교민 수용시설·개학 연기… 매번 손바닥 뒤집듯”에서 중국 우한시 교민 이송 방안과 대상, 그리고 임시생활시설 설치 지역 결정, 개학 연기 등 정부의 입장 번복을 들어 “서로 다른 정보를 쏟아내는 다양한 스피커로 인해 정확한 정보와 현황을 갈구하는 국민은 발을 동동 굴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일보>는 이어진 사설에서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도 부처 간 소통 부족,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협력 부족이 문제로 지적됐는데 5년이 지나서도 비슷한 행태가 되풀이되는 것은 우려스럽다”며 “정부는 대응 체계를 면밀히 재점검해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