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자회사 직원 코로나19 확진..."일부 건물 15일까지 폐쇄"
상태바
KBS 자회사 직원 코로나19 확진..."일부 건물 15일까지 폐쇄"
10일 확진자 근무하던 '누리동' 건물 폐쇄·밀접 접촉자 11명도 코로나19 검사
KBS "지난달 비상대책위원회 가동...재난주관방송사 역할 차질 없이 수행"
  • 이미나 기자
  • 승인 2020.03.1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 KBS

[PD저널=이미나 기자] KBS가 자회사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해당 직원이 근무하던 건물을 폐쇄하는 등 조치에 나섰다.

KBS에 따르면 본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KBS비즈니스 직원 A씨는 지난 9일 자신의 아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렸고, 이에 KBS는 A씨와 동료 11명을 자가 격리 조치 후 A씨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 과정에서 10일 오후 A씨도 확진 결과를 통보받았다.

KBS 본사 내 첫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KBS는 A씨가 근무하던 누리동 건물과 신관을 긴급히 방역했으며, 앞서 자가 격리 조치한 11명에게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공지했다. A씨는 근무 시 항상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KBS 관계자는 "아직 11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으며, 그 밖에 접촉자가 있는지 여부는 확인 중에 있다"며 "누리동 건물은 오는 15일까지 폐쇄 예정"이라고 말했다.

폐쇄된 KBS 누리동 건물에는 음식점 등 상업시설 외에도 일부 부서 사무실과 회의실 등이 자리하고 있다. KBS는 이 곳에서 근무해온 직원들도 재택 및 격리근무하도록 조치했다.

다만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조치로 각 부서별 재택근무를 권고해 왔으며, 제작 관련 시설들은 KBS 신관과 본관·별관 등에 위치해 방송에 별다른 차질은 빚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게 KBS 측의 설명이다.

KBS는 "지난달 23일 코로나19 심각단계로 격상된 이후 비상대책위원회를 가동해 왔다"며 "이번 확진자 발생에도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의 역할을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