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감쪽같은 사기 수법에 손석희도 속았다
상태바
조주빈 감쪽같은 사기 수법에 손석희도 속았다
'흥신소 사장'으로 접근한 조씨, "김웅 기자로부터 손석희 가족 해치라고 사주받아"
손석희 JTBC 사장 "조주빈, 금품 받고 잠적 뒤 검거...'박사방'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알았다"
  • 이미나 기자
  • 승인 2020.03.2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석희 JTBC 사장 ⓒ JTBC
손석희 JTBC 사장 ⓒ JTBC

[PD저널=이미나 기자] 손석희 JTBC 사장이 불법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해 구속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으로부터 '손 사장과 그의 가족을 해치라는 프리랜스 기자 김웅 씨의 사주를 받았다'는 연락을 받고 금품을 건넨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손석희 사장은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금품 요구에) 응했다"며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사실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고 했다.

신상공개가 결정된 조주빈은 25일 오전 검찰 송치 과정에서 "손석희 사장님, 김웅 기자님, 윤장현 시장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주빈이 '박사방'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여성들이 아닌 세 사람의 이름을 언급한 것을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오자, 경찰은 "현 상태에서 세 사람은 모두 사기 피해자로 볼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손석희 사장의 입장문을 보면 손 사장은 김웅 기자와의 폭행 시비가 불거졌을 무렵 '흥신소 사장'으로 위장한 조주빈으로부터 사기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조주빈은 '손 사장과 분쟁 중인 김웅 씨가 손 사장 및 그의 가족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으며,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주장하며 그 증거로 '김웅 씨가 돈을 지급했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텔레그램 대화창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는 경찰조차 진본으로 여길 만큼 치밀하게 조작된 거짓이었다는 게 손 사장의 설명이다.

손석희 사장은 "이미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협박에) 늘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며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하자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이에 응했으나 결국 조주빈은 요구한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이를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있다면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다"며 "누군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기에, 더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주빈이 언급한 세 사람 중 김웅 기자와 윤장현 전 광주시장 역시 경찰의 설명대로 조 씨로부터 사기를 당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SBS는 24일 "조주빈이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1500만 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윤장현 전 시장 측도 권양숙 여사 사칭범에게 속아 공천 대가성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JTBC에 출연해 억울함을 풀 수 있게 돕겠다'며 접근한 인물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돈을 준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주빈이 '박사방' 운영 전에 다수의 인물들에게 사기 행각을 벌였다고 보고 추가 혐의를 수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