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박사방' 가입 의혹 기자 조사..."원칙대로 처분"
상태바
MBC, '박사방' 가입 의혹 기자 조사..."원칙대로 처분"
경찰, 조주빈과 가상화폐 거래 정황 MBC 소속 기자 입건
MBC, 해당 기자 업무배제 후 자체 조사.."'취재 목적' 해명에 보고 내역 확인"
  • 이미나 기자
  • 승인 2020.04.24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 MBC

[PD저널=이미나 기자] MBC가 텔레그램 대화방 성 착취 사건에 연루돼 입건된 자사 기자를 조사 중이다. MBC는 24일 <뉴스데스크>를 통해 '원칙대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KBS는 24일 경찰이 이른바 '박사방'의 유료 회원을 밝혀내기 위해 운영자였던 조주빈의 가상화폐 거래 내역을 수사하던 중 A 기자와 조주빈 간의 금전 거래 내역을 확인하고 입건했다고 보도했다.

이보다 앞서 MBC도 23일 오후 늦게 보도국 소속 A 기자가 텔레그램 대화방 성 착취 사건에 연루됐다는 정보를 입수해 24일 오전 해당 기자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자체 조사에 들어갔다. 이르면 27일 인사위원회를 통해 A 기자의 '대기발령'이 결정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MBC 한 관계자는 "A 기자가 취재 목적으로 들어갔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며 "실제 취재를 위해 '박사방' 입장을 시도한 것인지 그동안의 취재와 보고 내역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실제 텔레그램 성 착취 대화방에 잠입해 취재를 벌인 기자들이 적지 않지만, A 기자는 보도국 내에서 관련 사건 담당은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언론계 안에서 텔레그램 대화방 성 착취 사건에 연루된 인물이 있다는 의혹이 처음 제기된 가운데 MBC 내부도 '철저히 조사해 처분해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는 분위기다. 보도국 내부에서도 '어물쩍 넘어가려 해선 안 된다'며 회사 차원의 입장을 내야 한다는 의견이 잇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24일 오후 MBC는 "회사는 진상조사에 착수했고, 사실로 확인되는 대로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공식입장을 낸 데 이어 이날 <뉴스데스크>에서도 다시 한 번 이 같은 입장을 명확히 밝힐 전망이다.

또 다른 MBC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중대한 문제에 '구성원 감싸기' 등을 할 이유가 없다"며 "수사 결과 사실로 밝혀지면 그에 합당한 처분을 하는 게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