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검언유착’ 수사 물타기 시도? “MBC 압수수색 좌시하지 않을 것”
상태바
검찰, ‘검언유착’ 수사 물타기 시도? “MBC 압수수색 좌시하지 않을 것”
윤석열 총장 지시에 MBC 압수수색 영장 재청구 가능성
한국기자협회, "'균형 있는 수사'는 언론탄압이자 궁지에 몰린 검찰의 발버둥" 비판
  • 이미나 기자
  • 승인 2020.05.04 15: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 검찰의 채널A 압수수색 소식을 전하면서 검찰의 관심이 '검언유착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를 향해 있다고 지적한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화면.
지난 30일 검찰의 채널A 압수수색 소식을 전하면서 검찰의 관심이 '검언유착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를 향해 있다고 지적한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화면.

[PD저널=이미나 기자] 검찰의 MBC 압수수색 청구 움직임에 언론탄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접 '균형 있는 수사'를 지시하면서 검찰이 채널A에 이어 MBC 압수수색을 시도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달부터 검찰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취재윤리 위반 및 검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채널A 기자와 성명불상의 검사를 협박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이를 첫 보도한 뒤 관련 내용을 덧붙여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의 투자 의혹을 보도한 MBC도 최 전 총리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돼 함께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랐다.

이후 검찰은 채널A와 MBC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으나 채널A에 대한 영장만 발부됐다. 지난달 28일부터 검찰은 압수수색 시도를 막아선 채널A 기자들과 2박3일간의 대치를 벌였지만, '핵심 증거'라 할 수 있는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 사이의 녹취록이나 통화 녹음파일 등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신문은 검찰이 청구한 MBC 압수수색 영장에는 MBC에 불리한 내용이 상당부분 누락돼 있었다며 '형평성' 시비를 제기하고 나섰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채널A·MBC 관련 의혹 사건에 관해 제반 이슈에 대해 빠짐없이 균형 있게 조사하라"며 "비례 원칙과 형평을 잃었다는 비판을 받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는 지시를 내렸다.  

이를 두고 지난달 30일 MBC는 자사 보도를 통해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채널A에 대한 압수수색 성과보다 검찰 수뇌부의 관심은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를 향해 있는 걸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지난 1일 수감 중인 이철 전 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MBC에 대한 영장 재청구 가능성도 지속적으로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기자협회는 4일 성명에서 "이번 사건의 본질은 '검언유착 의혹'"이라며 언론사에 대한 검찰의 강제수사 시도를 비판했다.

기자협회는 지난달 28일 채널A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에도 "보도국에 검찰 수사 인력을 투입해 강압적으로 수색을 시도하는 것은 명백한 언론 자유 침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기자협회는 일련의 의혹을 두고 "검찰 스스로 언론을 이용해 검찰의 기소권을 남용하려 한 정황이 명백하다"며 "음험한 불법과 범법의 검은 유착의 유력한 용의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장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이 이 범죄행위의 진실을 규명하고자 하는 의지가 조금이라도 있다면, 언론사 압수수색 이전에 제 식구에 대한 철저한 감찰 조사를 선행하거나 외부의 객관적 조사를 받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긋지긋한 '제 식구 감싸기'에 대해 반성이나 사과는커녕 윤 총장은 '균형 있는 수사' 운운하며 이미 기각된 MBC 압수수색 영장 재청구를 압박하는 등 물타기 수사를 지시한 사실이 대대적으로 보도됐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의 파고가 높아지면서 검찰의 마지막 칼춤이 언론을 향해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일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기자협회는 또 "검찰의 '균형 있는 수사'라는 것이 결국 언론 자유를 탄압하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길들이려 하는 것이며, 궁지에 몰린 검찰이 살 길을 찾아보고자 하는 발버둥임을 국민들은 꿰뚫어 보고 있다"며 "만에 하나 MBC의 압수수색영장 재청구 등 검찰의 언론 탄압의 움직임이 격화될 경우, 한국기자협회를 비롯한 언론계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보도 똑같네 2020-05-06 22:10:52
당연히 균형있는 수사를 하려면, 채널 A도 했으니, 엠비씨도 해야 되는 것 아닙니까? 엠비씨는 무슨 성역입니까? 엠비씨가 지금 공영방송으로서 공정방송, 객관적 방송, 신뢰 할 수 있는 방송을 하고 있다고 생각 하십니까?
정말, 엠비씨가 대깨조와 대깨문의 수호 방송으로 거듭 날 줄 몰랐습니다. 그렇게 많은 파업은 결국 특정 이념에 편향된 집단에 충성하기 위한 그냥 쇼 였습니까? 공정성과 객관성은 그냥 엿이나 줘버린 겁니까? 하긴, 김어준 방송에 나가 작년 서초동 조씨 수호집회 참여자 수가 200만이라 외치는 사람, 열렬한 대깨문이 엠비씨의 사장이 되었으니 말 다 했죠. 이 정권은 건드릴 것 없이 깨끗하고, 정의롭습니까?
그냥 눈 감고 있는 건 아닙니까? 아니면 그냥 모르는 체 하거나, 그래야 청와대 갈 수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