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혐오 부추긴 용인시 66번째 확진자 보도
상태바
성소수자 혐오 부추긴 용인시 66번째 확진자 보도
국민일보, 확진자 동선 전하면서 업소명 대신 "게이클럽"
“성소수자에 대한 낙인만…공중보건 해악 끼친 보도”
  • 박상연 기자
  • 승인 2020.05.07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국민일보' 온라인에 올라온 '단독' 기사. 해당 보도 제목은 7일 오후 '[단독] 이태원 유명 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갔다'로 수정됐다. ⓒ 국민일보
7일 오전 '국민일보' 온라인에 올라온 '단독' 기사. 확진자가 다녀간 클럽에서 SNS에 올린 게시글을 사진 자료로 함께 보도했다. 기사 제목은 같은 날 오후 '[단독] 이태원 유명 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갔다'로 수정됐다. ⓒ 국민일보

[PD저널=박상연 기자] 용인시의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전하면서 방역 정보와 무관한 사실을 부각하며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를 부추기는 보도가 확산하고 있다. 2차 피해를 유발하고 코로나19 방역을 방해하는 악의적인 보도라는 지적이 나온다.

7일 오전 <국민일보>는 ‘단독’을 붙인 '이태원 게이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갔다' 기사에서 용인시 66번째 확진자의 개인 정보와 동선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국민일보>는 해당 클럽이 ‘코로나 확진자가 방문했다’는 사실을 알린 SNS 게시글을 근거로 “이태원 게이 클럽에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며 해당 확진자의 거주지와 직종 등을 전했다.

<국민일보> 보도 이후 <세계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온라인판과 MBN 등 복수의 매체도 용인시 66번 확진자가 다녀간 클럽을 ‘게이클럽’이라고 단정해 보도했다.

질병관리본부와 각 지자체는 역학 조사를 거쳐 확진자가 방문한 지역과 업체를 공개하고 있지만, '게이클럽' 보도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정보로 보기 어렵다. <국민일보> 등의 매체가 업소명 대신에 클럽의 성격을 드러내는 '게이클럽'을 부각한 데는 다른 의도가 있다는 것이다. 또 언론이 '게이클럽'으로 낙인 찍은 클럽을 다녀간 이들이 진단 검사를 기피할 우려도 제기된다.    

지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용인 66번째 환자가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7일 오후 환자가 다녀간 클럽의 모습. ⓒ뉴시스
지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용인 66번째 환자가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7일 오후 환자가 다녀간 클럽의 모습. ⓒ뉴시스

오소리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활동가는 “<국민일보> 보도는 질병과 개인의 정체성을 연결해 혐오를 선동하는 악의적인 반인권 보도”라며 “‘게이클럽’이라고 명시함으로 인해서 그 잣대로 확진자뿐만 아니라 선별진료를 받게 될 방문자들까지 ‘아웃팅(다른사람에 의해 동성애가 강제로 밝혀지는 일)’ 위험에 노출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소리 활동가는 “성소수자에 대한 낙인만 공고히 하고 방역에 전혀 도움 되지 않는 보도이며, 한국기자협회 등이 배포한 ‘감염병 보도준칙’도 전혀 지키지 않아 언론으로써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한국기자협회 등이 공동으로 선포한 ‘감염병 보도준칙’에서는 “취재만으로 차별 및 낙인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감염인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사생활을 존중”하라고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도 7일 정례브리핑에서 ”감염인에 대한 취재보도를 할 때 감염병 보도준칙의 준수를 부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용인시 66번 확진자와 관련한 <국민일보> 후속기사에서도 확진자라고 밝힌 글쓴이는 “코로나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여행 및 클럽 방문은 변명할 여지 없이 잘못”이라면서도 루머를 퍼트리거나 억측을 자제 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는 7일 성명을 내고 성소수자 인권을 침해한 <국민일보> 보도에 대해 “공중보건에 ‘해악’이며,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혐오를 조장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