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쉼터 소장 장례 시민장으로...“취재진 출입 금지”
상태바
'위안부' 쉼터 소장 장례 시민장으로...“취재진 출입 금지”
정의기억연대, 손영미 소장 장례 일정 '여성‧인권‧평화‧시민장'으로 진행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6.0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앞에 취재진들이 모여 있는 모습. ⓒ뉴시스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앞에 취재진들이 모여 있는 모습.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는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 소장의 장례식과 추모행사에 언론의 촬영과 취재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8일 정의연은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7일 숨진 손영미 소장의 장례가 여성‧인권‧평화‧시민장으로 치러진다고 밝히면서 언론의 촬영과 취재를 일체 금지한다고 했다. 

‘취재진 출입 금지’ 방침은 고인이 생전에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과 관련해 언론의 과도한 취재경쟁에 시달렸다는 주장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정의연은 지난 7일 낸 부고 성명에서 고인이 “검찰의 ‘평화의 우리집’ 압수수색 이후 자신의 삶이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것 같다며 심리적으로 힘든 상황을 호소했다”며 “무엇보다 언론의 과도한 취재경쟁으로 쏟아지는 전화와 초인종 벨소리, 카메라 세례로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계셨다”고 밝혔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를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추모글에서 손 소장이 기자들의 과도한 취재와 검찰의 압수수색에 심한 압박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차려졌다. 8일 오후 7시에 진행하는 추모행사는 ‘김복동의희망’이, 9일 오후에 열리는 추모행사는 시민사회가 주최한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 할 장례위원은 오는 9일 정오까지 온라인을 통해 모집한다.(▷바로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