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SBS 손석희 의혹 가짜뉴스" 정정보도하라는 판결에 "항소할 것"
상태바
MBC, "SBS 손석희 의혹 가짜뉴스" 정정보도하라는 판결에 "항소할 것"
법원, 지난해 SBS 보도 '페이크'라 표현한 MBC에 "손해배상 필요는 없으나, 정정보도해야" 판결
MBC "해당 방송은 보도비평이자 의견표명일 뿐...항소할 것"
  • 이미나 기자
  • 승인 2020.06.11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월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손 사장의 차량 동승자 의혹만을 검증없이 다룬 언론을 비판하며 SBS의 보도를 '페이크'라고 지목했다.
지난해 4월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손 사장의 차량 동승자 의혹만을 검증없이 다룬 언론을 비판하며 SBS의 보도를 '페이크'라고 지목했다.

[PD저널=이미나 기자] 법원이 SBS가 보도한 '손석희 JTBC 사장 차량 동승자 의혹'을 '페이크'(가짜)라고 지칭한 MBC에 정정보도할 것을 판결했다. MBC는 즉각 항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SBS에 따르면 11일 서울서부지법은 SBS가 MBC를 상대로 낸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대해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앞서 SBS는 손석희 사장과 프리랜서 기자 간 폭행 및 공갈협박 시비가 일었을 당시, 손 사장이 낸 2017년 차량 접촉사고가 쟁점이 되자 당시 사고 당사자였던 견인차 기사가 '여성 동승자를 봤다'고 주장하는 녹취록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SBS 외에도 당시 언론 보도를 두고 폭행 및 공갈협박 시비라는 본질보다  이른바 '동승자 의혹'에 초점이 맞춰진다는 지적이 이어졌고,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이하 <페이크>)는 지난해 4월 손 사장의 차량 동승자 의혹만을 검증없이 다룬 언론을 비판하며 SBS의 보도를 '페이크'라고 지목했다.

이에 해당 보도를 한 SBS 기자는 당시 녹취 내용을 왜곡하거나 조작하지 않았는데도 <페이크>가 보도를 '가짜뉴스'로 규정했다고 반박했고, SBS도 소송에 나섰다. 

재판부는 정정보도의 필요성에 대해선 SBS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SBS가) '손석희 차량에 동승자가 있었다' '손석희는 접촉사고 발생 사실을 인식하였음에도 도주하였다'고 보도한 적이 없음에도, <페이크>는 SBS가 이 내용을 실제 보도한 것처럼 오도했다"고 판단했다.

이어 "SBS의 자사 매체를 통한 반박만으로는 충분한 정정보도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볼 수 없기 때문에, MBC의 방송 매체에 사실을 적시하여 효과적으로 정정보도를 할 것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다만 "MBC가 비록 허위사실을 적시하였지만 악의적이라 보이진 않으므로, 손해배상 청구는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선고했다. 

MBC는 이날 선고에 즉각 항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MBC 한 관계자는 "당시 <페이크>는 손석희 사장 관련 언론 보도를 비평한 것으로 보도에 대한 의견을 표명한 것"이라며 "판결문을 받아본 뒤 항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