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도발 시사한 北...신문들 “남북관계 파국 위기”
상태바
군사도발 시사한 北...신문들 “남북관계 파국 위기”
조선·중앙, “일각에서 탈북자 암살 가능성 관측도”
한겨레, “북한, 남북 합의의 정신으로 돌아와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6.1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에서 바라본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통행로가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뉴시스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에서 바라본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통행로가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은 15일, 조간은 일제히 위기의 남북 관계를 조명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13일 담화를 통해 “이제는 연속적 행동으로 보복해야 한다”며 “확실하게 남조선것들과 결별할 때가 된 듯하다”고 밝히면서 남북관계가 파국으로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반발 등으로 강경 대응에 나선 북한은 엄포를 넘어 군사 도발 가능성까지 제기했다.

15일 아침신문이 내놓은 예상 시나리오는 비관적이다.

<조선일보>는 "대북 전단은 핑계이고 북한은 처음부터 남북 관계를 파탄 내고 한반도 긴장 국면을 조성하려는 전략적 의도를 갖고 있었다. 김여정의 담화는 도발이 임박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는 전문가의 진단과 함께 “실제 북한군은 김여정 담화 전후 동·서부 전선 부대 일부 GP(감시초소) 안에 있던 14.5㎜ 고사총을 꺼내놓고 사격 자세를 잡으며 훈련하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 등을 언급한 뒤 “일각에선 탈북민 출신 태영호·지성호 의원이나 대북 전단 살포를 주도한 박상학씨 등을 겨냥한 테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는 이날 4면 <“北, 美대선 직전 10월 기습도발 가능성···탈북자 암살할수도”>에서 미국 언론 보도와 전문가의 의견을 전했다. NBC에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아마도 10월의 기습 도발(Perhaps an October surprise)”이라고 예상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를 운영하는 채드 오캐럴 코리아리스크 그룹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대북 전단 살포에 책임 있는 탈북자 단체에 값비싼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한 게 의심스럽다. 북한은 오랜 납치 내력이 있는 데다 최근 몇 년간 남한 내 공작원을 활용해 적들에 대한 암살 기도를 해왔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15일자 1면 기사.
조선일보 15일자 1면 기사.

 

대부분의 조간은 북한의 ‘결별선언’에 우리 정부의 단호한 대처를 주문했다.

<동아일보>는 사설에서 “국제제재로 가중되는 경제난 속에서 트럼프 임기 내 북-미 관계에 성과를 내지 못할 경우 정권 안전을 유지하기조차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에 김정은이 더 자극적인 벼랑 끝 도발에 매달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으로는 북핵 문제를 두고 정부가 중재자를 자처했지만 북한이 원하는 대로 제재를 풀어주지도,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 진전도 이루지 못하면서 아무도 우리를 원하지 않는 상황이 됐다”며 “북한의 모험주의를 부추길 이런 국제질서의 격변 속에서 문 정부는 국민을 어떻게 안심시킬 것인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북한의 적반하장격 협박도 어처구니없지만 이를 회피하는 듯한 우리 정부의 대응은 국민 불안은 물론이고 외국인투자 등 경제에도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훈수를 뒀다.

<한국일보>는 사설을 통해 “북한이 군사 행동을 시사한 만큼 2014년처럼 추가 대북전단 살포시 총격에서 중단거리 미사일 시험, 남북 군사합의 파기, 나아가 미국을 겨냥한 발사체 실험까지 어떤 도발을 해올지 모른다. 국방부가 군사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야 함은 두말할 필요 없다”고 지적하면서 “동시에 상황이 어려워졌다 해도 훼손된 남북 간 신뢰를 회복하려는 범정부 차원의 대화와 협력 시도도 멈춰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한겨레>는 남북 합의 정신을 강조했다.

사설에서 <한겨레>는 “김 제1부부장의 담화가 나온 지 몇시간 만에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가 심야에 긴급 소집된 것은 청와대가 상황을 심각하게 판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정부는 우선 남북관계와 접경지역 국민 안전에 모두 위협이 되는 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 나아가 대선 국면에서 북한 문제를 방치하고 있는 미국에만 얽매이지 말고, 남북관계의 자율성을 높이며 돌파구를 만들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북한을 향해서는 “되돌릴 수 없는 파국으로 상황을 몰아가지 말아야 한다”며 “북은 도를 넘는 대남 압박을 멈추고 남북 합의의 정신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