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언련 "'검언유착' 의혹 조직범죄"...채널A 기자 3명 추가 고발
상태바
민언련 "'검언유착' 의혹 조직범죄"...채널A 기자 3명 추가 고발
민언련, 채널A 사회부장 등 3명 공동정범으로 형사 고발
오정훈 언론노조 위원장 "언론 역사에 가장 치욕적인 날... 협박 취재, 법의 단죄 받아야"
  • 김윤정 기자
  • 승인 2020.06.15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중앙지검에 채널A 간부·기자 3명에 대한 추가 고발장을 제출하는 (왼쪽부터) 오정훈 전국언론노조 위원장, 김서중 민주언론시민연합 상임공동대표, 법률대리인 이대호 변호사. ⓒPD저널
15일 서울중앙지검에 채널A 간부·기자 3명에 대한 추가 고발장을 제출하는 (왼쪽부터) 오정훈 전국언론노조 위원장, 김서중 민주언론시민연합 상임공동대표, 법률대리인 이대호 변호사. ⓒPD저널

[PD저널=김윤정 기자]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민언련)이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관련해 채널A 기자 3명을 강요죄 혐의로 추가 고발했다.

15일 민언련은 채널A 사회부장, 법조팀 소속 백 아무개 기자 등 3명을 강요죄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채널A 진상조사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사회부장 등은 당시 이철 전 벨루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상대로 한 '압박 취재'와 관련해 수시로 사전 보고를 받거나 취재 방향에 지시를 내리는 등 적극 개입했고, 백 기자는 검언유착 의혹을 받는 채널 A 기자와 동행 취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언련은 채널A가 진상조사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기자 개인의 일탈”로 조사를 마무리 지은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개인의 일탈이 아닌 채널A라는 언론사가 개입한 조직적 문제”라고 봤다. 이번 추가 고발은 민언련이 이들을 이번 범죄에 가담한 공동정범 혹은 교사, 방조범으로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고소장 제출에 앞서 김서중 민언련 상임공동대표는 “채널A는 의혹 당사자를 진상 규명에서 배제하고, 외부 전문가가 함께 관여해 신뢰성을 보장받는 진상조시위원회를 설치했어야 한다. 하지만 채널A는 조사 대상인 김차수 대표에게 진상조사위원장을 맡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수사 역시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면서 “이번 추가 고발은 검찰이 진실을 밝히기 위한 최대한의 조사를 진행하기를 촉구하는 의미이기도 하다. 검찰은 최대한 신속하고 제대로 수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률대리인인 이대호 변호사(법무법인 덕수)는 1차 고발에는 검언유착 의혹을 받는 채널A 기자와 성명 불상의 검사를 협박 혐의로 고발했지만, 추가 고발에는 ‘강요미수’ 혐의를 적용한 것에 대해 “검찰이 강요미수 혐의로 이들을 수사하고 있어 수사 방향에 맞춰 고발장을 작성한 것”이라면서 “협박과 강요는 죄질이나 법정 형량 등에 큰 차이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오늘은 우리 언론 역사에 있어 가장 치욕적인 날이자 새로운 언론을 세울 기회”라고 말했다. 오정훈 위원장은 “동료 기자를 고발하고 수사를 촉구하는 자리에 서 있다는 것 자체가 매우 부끄럽고 치욕스럽지만, 협박을 통한 취재 윤리 위반은 반드시 법의 단죄를 받아야 한다”면서 “이번 사건의 본질은 기자 개인의 일탈이 아닌, 권력기관인 검찰과 언론이 유착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검찰은 현재 A검사로 지칭되고 있는 고위 검사의 신원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검찰이 이번 사건을 유야무야 조사하고 A검사의 실명을 거론하지 못한다면 검찰 역사 셀프 조사의 한계에서 스스로 벗어나지 않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월 민언련은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측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 제보를 요구하지 않으면 형사상 불이익이 있을 것을 암시하며 취재한 혐의로 채널A 이 아무개 기자와 성명 불상의 검찰 관계자를 고발했다. 문제가 불거지자 채널A는 자체 진상조사를 진행해 자사 기자의 협박성 취재를 인정하면서도 이를 조직 차원이 아닌 개인의 일탈로 결론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