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취재진 폭행' 박상학에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상태바
SBS "'취재진 폭행' 박상학에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모낭와이드' 취재진 폭행 사건에 "언론인에 대한 폭력행위 결코 용인될 수 없어" 강경대응 방침
  • 김윤정 기자
  • 승인 2020.06.26 17:5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지난 24일 SBS '8뉴스' 보도 화면 갈무리.

[PD저널=김윤정 기자] 지난 23일 발생한 SBS <모닝와이드> 취재진 폭행 사건에 대해 SBS가 “명백한 국민의 알 권리 침해이며, 간과할 수 없는 반사회적 범죄”로 규정하고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에게 “모든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북 전단 기습 살포에 대해 취재하고 있던 SBS <모닝와이드> 취재진 4명은 23일 대북 전단 기습 살포에 대한 경위와 향후 계획 등을 묻기 위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를 찾았다가 박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 박 대표는 취재진을 향해 주먹을 휘두르고 벽돌을 던지는 등 폭력을 행사했고, 취재진은 뇌진탕 등 신체적 피해는 물론, 심리적 후유증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학 대표의 취재진 폭행 사실이 알려진 다음날인 25일, 박 대표는 “SBS 기자로 위장한 남자 3명과 여자 1명이 본인의 집 문을 두드리고 아들에게 문을 열라고 협박했다”면서 “SBS가 자신의 주거지를 공개해 북한의 살인 테러에 공모했으므로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SBS 취재진을 고소했다.

SBS는 26일 입장문에서 “<모닝와이드> 제작진은 일련의 대북전단 사태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박 대표에 수차례 인터뷰를 요청했고, 공개되어 있는 법인 등기상의 주소지를 방문해 취재 주체와 목적을 밝히는 등 제작진의 취재 활동은 정당한 것이었으며 취재 윤리에 충실히 입각하여 이루어진 것”이라면서 “취재 요청을 거부할 수는 있으나, 무차별적인 폭언과 협박, 폭력을 휘두르는 건 허용될수 없는 범죄 행위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SBS는 이어 "취재진의 인권과 국민의 알 권리 위에 설 수 있는 폭력은 결코 존재할 수 없다”면서 “수사가 진행 중인 이번 사건에 대해 사법 당국이 철저히 그 진상을 밝혀 가해자에게 합당한 처벌이 내려지기를 촉구하며 박상학 대표에 대한 모든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박 대표의 동생이 대표를 맡고 있는 큰샘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통일부가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로 자유북한운동연합을 경찰에 수사 의뢰한 지 15일 만이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와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 등이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압수수색 결과를 토대로 대북전단 살포 활동 과정에서 위법성이 있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찐개찐 2020-06-28 01:15:15
기사에 대한 비판적인 글은 ...전혀 스팸성글이 아닌데 댓글을 못달게 하네... 그럼 아예 댓글을 없애지 뭐가 무섭냐

도찐개찐 2020-06-28 01:17:04
빨간아재에 대한 반박도 제대로 못하면서 구구절절 당신 직원의 안위는 중요한가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