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이재용 손들어준 수사심의위 “‘삼성 옹호’ 교수 주도 ‘깜깜이 운영'”
상태바
한겨레, 이재용 손들어준 수사심의위 “‘삼성 옹호’ 교수 주도 ‘깜깜이 운영'”
“압도적 결론” 강조한 중앙일보, “수사팀, 법관과 국민 모두 설득 못해”
검찰, 이재용 기소 여부 판단 앞두고 언론도 촉각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6.29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불기소 권고’를 받은 검찰이 이 부회장을 기소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불기소 권고’를 받은 검찰이 이 부회장을 기소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불기소 권고’를 받아든 검찰이 이 부회장 기소 여부를 놓고 고심에 빠졌다. 29일 아침신문은 검찰의 기소 여부에 따른 두 갈래의 전망을 내놓은 가운데 <한겨레>는 수사심의위원회의 '이재용 봐주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는 지난 26일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불기소를 권고했다. 구체적인 사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삼성에 유리한 결론을 내린 것이다.

<경향신문>은 29일자 1면 <수사심의위 권고에도...검찰, 이재용 기소에 무게>에서 “검찰 내부에선 경영권 승계 등 기업 총수의 이득을 위해 주가조작 등 자본시장을 교란하는 범죄가 벌어진 것으로 의심되는 초유의 사건인 만큼 이 부회장을 재판에 넘겨 법원의 판단을 받아봐야 한다는 분위기가 우세하다”고 전망했다.

<경향신문>은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 청구를 두고 수사팀과 윤 총장 및 이 지검장 등 지휘부 간 의견이 일치했다. 이런 상황에서 수사팀이 자신들의 논리와 배치되는 ‘불기소 결정서’를 작성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는 근거를 덧붙였다.

<중앙일보>는 10대 3으로 불기소를 권고한 수사심의위의 “압도적 결론”을 강조하면서 검찰을 압박했다. 4면 <수사심의위 10대 3 압도적 결론, 윤석열 고민 깊어졌다>에서 “검찰로선 예상 시나리오 중에 최악의 결과를 맞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수사팀이 진짜 뼈저리게 여겨야 할 점은 사건 관련자를 400번 이상 소환조사하고도 법관과 국민을 모두 설득하지 못했다는 점”이라고 지적한 뒤 “심의위 위원 일부가 이번 불기소 결정을 내리면서 ‘법 집행자가 범죄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서 실험적으로 재판에 넘기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지적한 뜻을 새길 필요가 있다. 재벌을 봐주는 것도 안 되지만 거꾸로 재벌이라고 가혹하게 처벌하는 것도 법치와는 거리가 멀다”고 주장했다.

한겨레 29일자 3면 기사.
한겨레 29일자 3면 기사.

 

<한겨레>는 이날 1면에 “‘수사 중단 및 불기소’를 의결한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에 ‘삼성바이오 회계 처리에 불법 요소가 없다’며 검찰 수사를 비판한 김병연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참여한 것으로 28일 확인됐다”며 단독 기사를 실었다.

이어 “자본시장법 전문가로 알려진 김 교수는 검찰과 이 부회장 변호인의 진술을 들은 뒤 이어진 질문 과정에서 주도적으로 논의를 이끈 것으로 전해졌다”며 “(김 교수는) 여러 매체를 통해 검찰 수사의 기초 공사에 해당하는 삼성바이오 회계사기 의혹과 관련해 ‘불법은 없다’거나 검찰의 수사가 무리하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김 교수는 <한겨레>에 “수사심의위는 삼성바이오 사건만으로 논의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회피 신청할 이유가 없다. 삼성 쪽, 사건 당사자와도 관련이 없고 자문한 적도 없다. 수사심의위는 전문가·학자로서 다른 차원에서 (참여)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겨레>는 이날 사설에서 심의위원회가 “위원으로 누가 참여했고 무슨 근거와 논리로 그런 결정을 했는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일체 공개하지 않았다”는 점을 짚으면서 “심의위의 투명하지 못한 운영 탓에 상식에 어긋나는 결정이 내려진 게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했다.

<한겨레>는 삼성에 유리한 입장을 보인 교수가 심의위원에 참여한 대목을 언급하면서 “선정 과정에서 공정성이나 객관성을 의심받을 수 있는 인사들은 걸러져야 하는데도 사전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다. 심의위 운영에서 심각한 문제점이 드러난 것”이라며 “검찰은 이번 심의위 구성의 문제점을 충분히 고려해 기소 여부를 판단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