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박원순 보도, 약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상태바
언론노조 “박원순 보도, 약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언론노조 성평등위원회, “무분별한 인용 보도, 2차 가해 재확산...'추모' '진실' 이분법적 시각 부추겨”
서울시에 철저한 진상 조사 촉구...여기자협회 이어 고소인 연대 의사 밝혀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7.14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련(오른쪽 두번째)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혁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뉴시스
김재련(오른쪽 두번째)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혁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 성평등위원회는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과 피소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서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며 '사회적 약자 대변'이라는 언론의 책무를 환기했다. 

언론노조 성평등위원회는 14일 낸 성명을 통해 故 박원순 시장 사망 이후 쏟아진 보도와 관련해 “자살보도 권고기준도, 성폭력·성희롱 보도 기준도 경쟁 앞에서 무의미했다”고 평가했다. 

성평등위원회는 “박 시장의 실종 소식 이후 사망이 확인되기 전까지 수 백 건의 '속보'가 쏟아져 나왔고, SNS에 떠돌아다니는 글까지 특종 경쟁의 대상이었다”며 “온라인 커뮤니티나 개인 SNS를 무분별하게 인용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재확산하기도 했다. 또한 사건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발언들을 인용부호만 달아 보도하는 '따옴표 저널리즘'은 추모와 진실을 이분법적 시각으로 해석하게 하는 데 한몫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인에 대한 예의'를 명분으로 피해자의 호소를 무겁게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우리 사회는 또 다른 약자들을 침묵과 고통 속에 몰아넣는 우를 범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한 뒤 “이번 사건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것을 언론이 부추기고 있는 것은 아닌지 고민해야만 한다. 언론은 사회의 성인지감수성을 높이고 더 나은 세상을 이루기 위해 우리가 지금 무엇을 해야 하는지 길을 찾고 질문을 던지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성평등위원회는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가 서울시에 이를 알렸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서울시 차원의 철저한 조사와 문책을 촉구했다. 남녀고용평등법 제14조 2항은 '사업주는 직장 내 성희롱 발생 사실을 알게 된 경우 지체 없이 그 사실 확인을 위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성평등위원회는 고소인과 연대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진실의 왜곡과 추측이 난무한 세상을 향해 두렵고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는 피해자의 글을 깊이 새긴다”며 “피해자의 용기가 헛되지 않도록, 그가 꿈꾸는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함께 연대하겠다. 이것이 인권변호사로 살아왔던 고 박원순 시장을 진정으로 애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여기자협회도 지난 12일 성명을 통해 “이번 사안이 미투 운동의 동력을 훼손하거나, 피해자들의 용기를 위축시키는 일이 되어선 안된다”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