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자리 나눠먹기' 논란 김현·김효재 방통위원 추천 강행 
상태바
국회, ‘자리 나눠먹기' 논란 김현·김효재 방통위원 추천 강행 
30일 본회의 열어 방통위 상임위원 후보 추천안 가결 
“대통령 ‘부패 정치인’ 김효재 후보 거부권 행사해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7.30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 김현, 김효재 위원 추천안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가결되고 있다. ⓒ뉴시스
방송통신위원회 김현, 김효재 위원 추천안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가결되고 있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국회가 부적격 논란에도 김현·김효재 전 의원의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을 강행했다. 

국회는 30일 본회의를 열어 여야 방통위 상임위원으로 각각 김현 전 의원과 김효재 전 의원을 추천하는 안을 가결했다. 여당이 추천한 김현 전 의원은 재석 294표 중 찬성 223표를, 김효재 전 의원은 찬성 261표를 얻었다. 
  
김현 상임위원 후보는 19대 국회의원,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춘추관장 등을 지냈고, <조선일보> 기자 출신인 김효재 상임위원 후보는 18대 한나라당 국회의원, MB정부 시절 정무수석 등을 역임했다. 두 후보 모두 방송통신 분야의 경력이 없는 정치인 출신이어서 '자리 나눠먹기'라는 비판이 언론계 안팎에서 나왔다.  

특히 김효재 후보는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 연루된 이력 때문에 반대 여론이 거셌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은 아직도 그의 범죄 행위를 기억한다. 그런데도 미래통합당이 김 전 의원을 선택하는 것은 제1야당이자 공당으로서의 책임을 부정하고,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촛불시민이 외쳤던 언론개혁의 핵심은 일차적으로 정치권력으로부터 독립”이라고 강조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대통령 역시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이 옳다. 이것만이 독점자본과 글로벌자본에 의해 이윤 추구를 중심으로 미디어 환경이 급변하는 시대에 방통위가 제 역할을 할 수 있게 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김현‧김효재 후보는 대통령이 임명하면 내달부터 5기 방통위 상임위원으로 임기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