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언유착’ 타깃된 한상혁 방통위원장, "법적 대응" 응수 
상태바
‘권언유착’ 타깃된 한상혁 방통위원장, "법적 대응" 응수 
조선‧중앙 “한상혁 위원장, MBC 검언유착’ 보도 사전 인지”
한 위원장 “명백한 허위사실...보도 한 시간 이상 지나 통화“ 법정 대응 방침
권경애 변호사 “기억 오류 있지만...한 위원장 ‘윤석열‧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 말해”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8.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7월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7월 2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MBC '검언유착’ 보도를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보도와 관련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한상혁 방통위원장 사전 인지설'의 근거가 된 글을 작성한 권경애 변호사도 글의 오류를 인정하면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무책임한 의혹 보도에 대한 비판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6일 한상혁 위원장은 MBC의 ‘채널A 검언유착’ 보도 전에 내용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조선‧중앙 보도와 관련해 통화내역까지 공개하면서 강하게 부인했다.   

이날 조선‧중앙은 민변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가 전날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한 글을 근거로 ‘권언유착’ 의혹에 힘을 싣는 기사를 나란히 게재했다.   

두 신문이 인용한 페북 글에서 권경애 변호사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만 설명한 뒤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 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고 적었다. 

<조선일보>는 권 변호사의 페이스북 글을 “이번 사건이 그간 여권이 주장한 ‘검언유착’이 아니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인 한 검사장을 내쫓는 데 정권 핵심 관계자까지 연루된 ‘권언유착’임을 강력하게 뒷받침하는 증언”이라는 해석을 곁들여 1면 톱기사로 보도했다. 
   
한상혁 위원장은 곧바로 입장을 내고 권경애 변호사와 지난 3월 31일 통화한 것은 맞다면서도 “통화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며 “통화 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 없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상혁 위원장은 3월 31일 오후 8시 56분부터 오후 10시 53분까지 7건의 통화 내역을 이름을 가리고 언론에 공개했다. 

한 위원장은 “MBC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이라며 “조선‧중앙 보도는 물론이고, 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적시한 이후의 보도에 대해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표현의 자유' '언론 독립성 제고'를 위한 업무를 담당하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수장이 언론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방통위원장의 언론 대상 소송 사례와 관련해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보도 전날 <조선일보> 기자들이 위원장 면담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듣고도 일방적으로 기사를 냈다. 잘못된 보도는 바로잡아야 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8월 6일자 5면 기사.
중앙일보 8월 6일자 5면 기사.

권경애 변호사도 한 위원장의 입장 발표 이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한상혁 위원장과) 통화를 마친 몇 시간 이후에 보도를 확인하였기에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 기사화를 원치 않은 이유에 대해선 “그 날의 대화 정보만으로는 MBC 보도가 계획에 의한 권언유착이었다거나 한상혁 위원장이 그러한 계획에 연루되었다는 심증을 굳히기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조선‧중앙이 “권언유착을 강하게 뒷받침하는 주장”, “공익 목적으로 보도 가치가 있다”라고 평가하며 대대적으로 보도한 글에 대해 작성자가 일부 오류를 인정한 것이다. 

그러면서 권경애 변호사는 한 위원장이 통화 도중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상혁 위원장은 왜 3월 31일 MBC가 ‘A검사장’으로만 보도하였음에도 한동훈의 이름과 부산을 언급하셨는지 내내 의문을 떨쳐 버릴 수 없다.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