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확진자 급증, 정부 탓” 전광훈의 궤변
상태바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급증, 정부 탓” 전광훈의 궤변
전광훈 목사, 20일 조중동 전면광고에 ‘대국민 입장문’
“방역 빌미로 교회 재갈 물리려는 것”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8.20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로 가는 길목이 주차된 차량으로 막혀 있다. ⓒ뉴시스
19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로 가는 길목이 주차된 차량으로 막혀 있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코로나19 재확산의 진원지로 꼽히는 사랑제일교회가 20일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전면광고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방역 대응을 비판했다.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는 ‘사랑제일교회 및 전광훈 목사 대국민 입장문’에서 정부가 광화문 집회 참석 단체와 참여 교인을 대상으로 검사를 강요해 교화 관련 확진자가 늘었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방역당국 지침상 접촉자가 아닌 국민들을 상대로 명단 제출 강요, 검사 강요, 격리 강요하는 행위는 직권남용, 불법감금”이라고 반발했다.

일주일 동안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600명 이상 나와 비상이 걸렸지만, 확보한 교회 명부가 정확하지 않은 데다 지난 15일 열린 광화문 집회 참여자를 추적하는 것도 쉽지 않아 당국은 애를 먹고 있다. 서울시는 사랑제일교회 측과 교인들이 진단검사와 역학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방해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상황이 이런데도 전광훈 목사는 “정부가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참여단체, 참여 시민들을 상대로 무한대로 검사를 강요해 확진자 수를 확대해가고 있다”며 확진자 수 급증의 책임을 정부 탓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발생 초기 중국인 입국과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식, 퀴어축제 등을 끄집어내 “국민 건강과 방역의 책임 있는 정부가 어떤 이유와 방역 근거로 실행한 것인지 명백하게 밝혀라”고 요구했다.

다른 교회에도 “정부가 무한대로 범위를 넓혀 강제 검사를 받도록 유도해 확진자 수가 많은 것을 가지고, 이것이 마치 교회 책임, 예배 책임인 것으로 몰아가는 것을 두 눈 뜨고 당하고만 있을 것이냐”며 “방역을 빌미로 교회와 예배를 혐오의 대상으로 몰아가 재갈을 물리려는 문 정부에 단호하게 대처하고 기도로 승리해야 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8월 20일자 조선일보 32면에 실린 전면광고.
8월 20일자 조선일보 32면에 실린 전면광고.

사랑제일교회 측과 전광훈 목사는 정부의 탄압을 받고 있는 것처럼 주장하고 있지만, 언론의 시각은 다르다.

<한국일보>는 이날 사설에서 “사랑제일교회는 검사는 물론 확진 판정 후 병원 이송이나 입원 거부 등으로 방역에 맞선다니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에서 손해배상 등 적극적인 구상권 행사에 나서겠다며 압박하지 않을 수 없는 형편”이라고 지적했다.

<경향신문>도 사설을 통해 “전광훈 교회에서 아직 소재 파악이나 연락이 두절된 신도·방문자는 800여명에 달한다”며 “그보다 일순간, 더 많은 확진자 접촉이 무차별적으로 이뤄졌을 수 있는 게 광화문 집회였다. 방역당국이 추적하기 어렵고 가장 우려하는 ‘광장의 깜깜이’ 감염이 벌어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경향신문>은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은 한시라도 빨리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방역에 동참하는 일은 공동체로 살아가는 시민의 기본자세이다. 교회가 매개된 집단감염과 사랑제일교회의 정치집단화를 사과하고 우려한 개신교 단체들도 교인들이 방역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 지도하고 독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