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현업 4단체 “정치권-포털 공생 끊어내야”
상태바
언론현업 4단체 “정치권-포털 공생 끊어내야”
윤영찬 포털 압박 논란에 "민주당과 국민의힘, 소모전 거둬야" 요구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09.1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뉴스 댓글을 임시중단하기로 한 네이버와 다음 카카오. ⓒ뉴시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카카오 호출' 메시지로 정치권과 포털간의 관계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과 한국PD연합회, 한국기자협회 등 언론현업단체들이 최근 불거진 정치권의 포털 사이트 압박 논란과 관련해 “포털사업자와 정치권의 공생을 끊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언론협업 4단체는 14일 공동 성명을 내고 “10여 년 동안 포털 뉴스의 편향 논란을 거듭하면서도 국회에서는 포털 뉴스서비스 관련 법률을 한 차례도 개정한 적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포털 사업자들은 이용자 시민보다 정치권의 항의에 더 민감하게 반응해 왔다”라며 정치권과 포털사업자를 모두 비판했다. 

최근 윤영찬 의원이 보좌진에게 “카카오 들어오라 하세요”라고 보낸 문자가 취재진에 포착된 뒤  국민의힘이 “여론 통제 시도”라고 공세를 펼치고 있지만, ‘포털 개입’ 논란에서 야당 역시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단체들은 “(조국 사태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이 네이버를 항의 방문한 것이나 윤영찬 의원의 ‘호출’ 문자 모두 국회의 권위를 앞세워 압박해 온 권력 남용이며 헌법이 정한 입법자로서의 직무유기의 단면”이라며 “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국정감사를 앞두고 벌이는 소모전을 거두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 포털 사이트의 공적 책임 등을 명시한 법률 개정을 거듭 요구했다.

 단체들은 “시민과 언론 노동자가 참여하는 공론화 과정을 통한 법률 개정이 자신들의 직무”라면서 "국회는 입법권을 무기삼아 포털 사업자를 압박하고 포털사업자는 법망에 포획되길 회피하며 정당을 최우선 독자로 삼아온 공생 관계를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포털 사업자들에게는 “신속하고 정확하며 균형 잡힌 정보, 사회적 공익 가치 존중, 이용자와 쌍방향 소통이라는 모호한 뉴스배열원칙(네이버)으로 알고리즘 뉴스 배열을 포장해서는 안 된다”며 “국회의 ‘호출’에 답하는 대관이 아니라 이용자 시민, 언론 노동자에게 뉴스 수집·배열 알고리즘에 어떤 사회적 가치를 담고 공적 책임을 이행할 것인지 스스로 밝힐 때다. 국회 대관을 알고리즘에 맡기지 않았던 것처럼 정치권과의 공생을 사람이 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