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외주제작 의무편성 비율 위반한 SBS에 과태료 부과
상태바
방통위, 외주제작 의무편성 비율 위반한 SBS에 과태료 부과
SBS, 2018년 상‧하반기 의무편성 비율 32% 미달
"외주제작 환경 개선 필요"...방통위, 과태료 1250만원 처분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10.07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목동 사옥 ⓒPD저널
SBS 목동 사옥 ⓒPD저널

[PD저널=박수선 기자] SBS가 순수외주제작 프로그램 의무편성 비율을 위반해 125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방송통신위원회는 7일 SBS가 2018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순수외주제작 프로그램 편성 비율인 32%을 밑돌아 각각 500만원, 7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방송법에 따르면 방송사업자는 자사와 특수관계자를 제외한 외주제작사가 만든 프로그램을 고시에서 정한 비율 이상으로 편성해야 한다. SBS는 32% 이상 외주제작 프로그램을 편성해야 하는데, 2018년 상·하반기에 각각 31.1%, 31%을 기록해 의무편성 비율에 미달했다.

SBS 자회사인 ‘더스토리웍스’가 제작‧편집한  <드라마스페셜 리턴>과 더스토리웍스와 외주제작사 IHQ가 공동제작한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순수외주제작물로 인정이 안되면서 외주제작 편성 비율이 떨어졌다. 
    
방통위 전체회의에서 김현 부위원장은 “특수관계자가 포함되었는지를 가리는 게 중요한 사안인데, 좀 더 일찍 조사했으면 외주제작사들에게 기회가 갔을 것”이라며 “코로나19 여파로 지상파도 어렵지만, 더 어려운 형편인 외주제작사를 위해 지속적으로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고 외주제작 환경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방통위는 이날 ‘사외이사진 개편 계획’을 이행하지 않아 재승인 조건을 위반한 MBN에는 2021년 4월까지 이행하도록 하는 시정명령을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