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증으로 국회 출입' 삼성 임원 퇴사했지만..."삼성 전방위 로비 여전"
상태바
'기자증으로 국회 출입' 삼성 임원 퇴사했지만..."삼성 전방위 로비 여전"
삼성전자, "임원 물의, 진심으로 사과"...사직서 즉각 수리
류호정 의원 증인 신청한 삼성전자 부사장 결국 증인 채택 무산
심상정 "삼성 로비에 굴복한 국회에 자괴감 느껴"
국회 사무처 "사실관계 조사 착수...재발방지 대책 마련할 것"
  • 안정호 기자
  • 승인 2020.10.08 19: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시스

[PD저널=안정호 기자] 출입기자로 등록하고 국회를 자유자재로 드나든 삼성전자 임원이 논란이 일자 결국 퇴사했다. 국회 사무처가 유감을 표명하고 삼성전자도 사과했지만, 삼성이 국회를 상대로 벌인 로비 관행이 드러났다는 점에서 후폭풍이 거세다. 

삼성전자 상무 A씨의 국회 출입 문제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삼성전자 부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한 뒤에 불거졌다. 류 의원은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실의 확인 없이 삼성전자 간부 한 사람이 매일 같이 찾아왔다"면서 A씨가 인터넷매체 출입기자증으로 국회를 출입한 사실을 밝혔다. 

국회 의원회관은 외부인이 방문할 경우 의원실에 직접 방문 목적 등을 확인한 뒤 출입이 가능한데, 이 과정을 거치지 않아 경위를 파악해봤다는 것이다. A씨가 기자로 등록된 한 인터넷매체에는 A씨 이름으로 작성한 기사가 지난 8월까지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씨가 실제 기사를 작성한 것인지, 삼성전자 임원 신분으로 어떻게 기자로 활동할 수 있었는지 등은 아직 밝혀진 바 없다. 해당 인터넷 매체 홈페이지는 현재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삼성전자는 논란이 커지자 8일 입장문을 내고 "임원이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지만, A씨가 기자출입증을 발급받은 경위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임원의 돌출행동로 선을 그은 것인데, 회사 차원의 지시는 없었는지 의문은 남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지난 7일 회의를 열고 류 의원이 증인 신청을 한 주은기 삼성전자 부사장을 비롯해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등 증인 11명에 대한 출석 요구를 철회했다.

정의당은 삼성전자 부사장 증인채택 무산에 삼성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8일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 사건은 삼성전자 임원이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 탈취와 관련해 삼성전자 부사장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막기 위해 벌인 일"이라며 "삼성 로비에 굴복한 국회의 모습에 심한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016년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잘못된 과거 관행을 끝내기 위해 미래전략실 해체를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국회를 대상으로 하는 대관 업무를 포함한 전방위적인 삼성의 로비 활동이 여전히 ‘제 버릇 개 못주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삼성그룹은 지난 2017년 2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기소에 맞춰 경영 쇄신안을 발표한 바 있다. 쇄신안에는 '미래전략실 해체와 간부 전원 사퇴' '그룹 사장단 회의 폐지'와 함께 '대관업무 조직 해체'가 담겼다.

이번 출입기자증 악용과 관련해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한 국회 사무처는 국회 출입기자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A씨와 해당 인터넷매체 기자 1명의 국회 출입증 효력도 정지됐다.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8일 “향후 진상규명에 따라 필요한 경우 법적인 조치도 취할 수 있다”며 “재발방지를 위해 언론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인 제도개선 방안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상훈 2020-10-12 15:46:20
류호정 의원이요 ㅎㅎ.. 오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