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공익광고' 평일 오후·새벽 시간대 편성한 지상파 3사
상태바
‘코로나 공익광고' 평일 오후·새벽 시간대 편성한 지상파 3사
'코로나 공익광고', KBS 87% MBC 66.7% SBS 79.3% C급 시간대에 편성
조승래 의원 "시민들이 접하기 어려운 시간대 편성은 편법"
  • 안정호 기자
  • 승인 2020.10.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파 방송사의 코로나 공익방송 방영 현황(=조승래 의원실 제공)
지상파 방송사의 코로나 공익방송 방영 현황(=조승래 의원실 제공)

[PD저널=안정호 기자] 지상파 방송사들이 올해 제작된 '코로나19 공익광고'를 대부분 평일 오후와 새벽 시간대로 편성한 것이 드러났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 관련 공익광고 지상파 방송사 방영 현황’에 따르면 '코로나 공익광고'를 KBS 1TV는 87%, SBS는 79.3%, MBC는 66.7%의 비율로 C급 시간대에 편성했다.

지상파 방송사 TV 시간대 구분에 따르면 C급 시간대는 평일은 오전 12시부터 오후 6시, 밤 12시 30분부터 아침 7시까지이고 토요일의 경우 밤 12시 30분부터 아침 7시, 일요일은 밤 12시 30분부터 아침 7시 30분까지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업무를 하거나 잠에 드는 시간대이다.

조승래 의원은 “방송법상 비상업적 공익광고를 일정 비율 이상 편성하도록 한 취지는 공공의 이익을 증진시키고자 하는 목적”이라며 “방송사들이 공익광고를 대부분의 시민들이 접하기 어려운 시간대에 편성하는 것은 편법으로 법을 어기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조 의원은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제작된 공익광고가 정작 국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특히 공영방송의 경우 그 책무가 더욱 무거운만큼 이런 편법적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한국방송진흥공사가 제작한 코로나 공익광고는 총 5편으로 온라인용인 ‘코로나19 극복 캠페인’을 지난 4월 20일부터 방영하고 있다. 방송과 온라인 겸용으로는 △재도전 응원문화 (5월 15일부터 방영) △사회통합 및 갈등해소 (9월 1일부터 방영) △재난극복과 대응 (9월 28일부터 방영) △응원 (11월 방영 예정) 등 4편이 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