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격상 너무 늦었다" "시민 협조 절실"
상태바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격상 너무 늦었다" "시민 협조 절실"
"3차 유행 본격화"...24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선·중앙, 확진자 급증에 '정부 탓'
"소비쿠폰 지급 재개 한달 만에 중단 검토, 정부 록다운 위기 불러"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11.23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2주 동안 운영되는 '수능 특별 방역기간' 첫날인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부터 수능 당일까지 학원, PC방 등 수험생이 자주 출입하는 시설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을 점검한다. ⓒ뉴시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2주 동안 운영되는 '수능 특별 방역기간' 첫날인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부터 수능 당일까지 학원, PC방 등 수험생이 자주 출입하는 시설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을 점검한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24일 0시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높아진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3차 유행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지만, 일부 보수신문은 정부 탓을 하면서 2단계 격상 시점이 늦었다고 지적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22일 회의를 갖고 “코로나19의 3차 유행이 본격화하고 있다”며 “상황의 심각성 거리두기 상향 조정에 필요한 준비 시간과 열흘 정도 남은 수능을 고려해 한시라도 빨리 감염 확산을 억제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수도권과 호남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1일 평균 국내 발생 환자 수는 255.6명(수도권 175명)으로 전주 대비 2배 넘게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들어가면 클럽, 유흥주점 등 중점관리시설은 ‘영업정지’가 내려진다.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엔 포장 배달만 가능해지고, 카페는 영업시간과 상관없이 포장 배달만 허용된다. 

<조선일보>는 3면 <경제‧방역 사이서 어정쩡한 정부, 수도권 록다운 위기 불렀다>에서 “연말 특수를 기대하던 자영업자들은 이번 조치에 망연자실한 분위기”라고 전하면서 소비 유도와 방역 사이에서 갈피를 잡지 못한 정부의 책임을 따졌다.   

<조선일보>는 “앞서 정부는 지난 8월 숙박‧공연‧외식 등 8대 소비 쿠폰을 처음 발급했다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2차 유행이 시작되자 이틀 만에 쿠폰 발급을 중단했다”며 “이후 코로나 확산세가 꺾이자 지난달 22일부터 소비 쿠폰 지급을 순차적으로 재개했다. 하지만 한달 만에 다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중대본은 이날 ‘소비 쿠폰 지급 중단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고 짚었다. 

이어 “절기상 바이러스가 확산하기 좋은 시점에 소비 쿠폰을 재개하는 등 정부가 모호한 정책을 펼쳤다. 경제와 방역 사이에서 중심을 잡지 못하면 대규모 확산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의 전망을 덧붙였다. 

조선일보 23일자 3면.
조선일보 23일자 3면.

<중앙일보>는 사설 <거리두기 2단계 격상, 너무 늦은 것 아닌가>에서 “국내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3만 명과 500명 선을 돌파한 상황에서 늦은 감이 있다”며 “중대본은 ‘내달 초에 하루 확진자가 600명을 넘을 것’이라며 3차 대유행을 걱정하면서도 며칠 동안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다음 달 3일 대입 수능을 앞두고 2주간 수능 특별방역 기간을 설정했지만, 대책의 약발이 제대로 먹히지 않아 수능 차질을 우려하는 학부모의 불안감만 키웠다”며 “물론 방역과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으면 가장 이상적이다. 하지만 둘을 동시에 얻기 어려울 때는 방역을 우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향신문><한겨레><한국일보>는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이 불가피하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국일보>는 사설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말대로 ‘이번 고비를 넘기지 못하면 대규모 재유행’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이어 “문제는 거리두기 강화의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 소상공인 생계가 어려워질 것이 불 보듯 뻔하다는 점”이라며 “위기가 길어진다면 버팀목이라도 만들기 위해 추가 재난 지원금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무엇보다 이런 악순환을 끊으려면 자발적인 방역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시민 각자가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한겨레>도 사설에서 “방역 강화로 더 이상의 확산을 막아 2단계 적용 기간을 최대한 줄이는 게 지금으로선 최선의 방법이다. 당분간은 각종 모임을 피하고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