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8뉴스’ 14분 지연 방송사고...“비정상 작동 시스템 교체”
상태바
SBS ‘8뉴스’ 14분 지연 방송사고...“비정상 작동 시스템 교체”
"뉴스 시간 임박한 19시 35분쯤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 비정상 작동" 시청자 사과
  • 안정호 기자
  • 승인 2020.12.2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14분 지연된 SBS '8뉴스' 화면 갈무리.
지난 20일 14분 지연된 SBS '8뉴스' 화면 갈무리.

[PD저널=안정호 기자] SBS가 <8뉴스>가 14분 지연된 방송사고와 관련해 "사내 네트워크의 비정상 작동 때문이었다"며 스프트웨어 시스템을 교체해 재발방지를 막겠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SBS <8뉴스>는 예정 시간보다 14분 넘겨 방송을 시작됐다. SBS는 지연된 14분 간 <불타는 청춘> 예고와 ‘산행 산불 안전수칙’, ‘학교폭력 예방 행동요령’, ‘승강기 사고 행동요령’ 등 재난 예방 캠페인을 반복 송출했다.

김용태 <8뉴스> 앵커는 뉴스를 시작하면서 “SBS 뉴스 시스템에 이상이 생겨서 오늘 8시 뉴스가 조금 늦어졌다. 이 점 시청자께 사과드린다”며 앙해를 구했다.

SBS는 21일 공식 입장을 내고 “뉴스 시간이 임박한 19시 35분쯤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이 비정상적으로 작동했고, 이로 인해 뉴스 편집과 진행 전반에 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어 “네트워크 복구를 진행하면서 SBS는 비상대응 매뉴얼에 따라 대응했으며 복구 이후 코로나19 관련 등 주요 뉴스를 모두 예정대로 방송했다”며 "문제가 발생한 스프트웨어 시스템을 교체해 향후 사고가 재발하지 않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