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감 알리기 나선 금태섭 “김어준, 사회 분열 조장...해악 커”
상태바
존재감 알리기 나선 금태섭 “김어준, 사회 분열 조장...해악 커”
금태섭 전 위원 "서울시장 선거에서 시민의 뜻 묻겠다"
  • 안정호 기자
  • 승인 2020.12.3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전 의원, TBS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씨. ⓒ뉴시스
금태섭 전 의원, TBS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씨. ⓒ뉴시스

[PD저널=안정호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 의사를 밝힌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정치적 편향성을 지적하며 서울시장 선거에서 시민들의 뜻을 묻겠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교통방송 뉴스공장 김어준의 문제’란 제목이 글을 게시하고 “TBS 라디오 <뉴스공장>을 폐지하거나 진행자 김어준 씨를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며 “김어준 씨의 경우, 편향성이 극렬하고 다양하게 나타나면서 너무나 큰 해악을 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울시 출연기관인 TBS 대표 프로그램 폐지 문제를 서울시장 선거 공약으로 내세운 것으로 보인다. 

금 전 의원은 글에서 김 씨에 향해 “사회의 통합은커녕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데 앞장 섰다”며 “김 씨의 공격 기준, 판단 기준은 단 하나 뿐이다.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 세력에게 이익이 되느냐, 손해가 되느냐의 여부”라고 주장했다.

특히 금 전 의원은 지난 2018년 대두된 미투운동에 대한 김 씨의 태도를 꼬집었다.

금 전 의원은 김 씨에 대해 “미투 운동에 대해 초기부터 음모론을 제기해 피해자에게 고통을 줬다”며 “미투 폭로에 연루된 친분 있는 정치인을 옹호하다가 하차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씨가 지난 2018년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정봉주 전 의원의 해명을 일방적으로 전달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관계자 징계' 처분을 받기도 했다. 

금 전 의원은 이외에도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과 "코로나 사태는 대구 사태"라는 김 씨의 발언도 문제를 삼았다.

또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정치 개입 문제도 심각하다”며 “여당 중진 의원들도 그 방송에 출연하려고 줄을 서서 그가 지휘하는 방향에 맞춰 앵무새 노릇을 한다. 그의 눈에 들면 뜨고 눈에 나면 죽는 것이 현 여당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김어준)는 서울시의 재정적 지원을 받는 방송국에서 전파라는 공공재를 점유하고 있다”고 주장한 금 전 의원은 “진실을 말하는 사람에게 정신적인 고통을 가했다. 그 죄책에 대해서도 무겁게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정경심 교수 판결문의 구절을 인용하며 “김어준 씨에게도 이 말을 적용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