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신료 인상안 3월 국회 상정? 방통위원장 “그렇게 안 될 것”
상태바
수신료 인상안 3월 국회 상정? 방통위원장 “그렇게 안 될 것”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양승동 KBS 사장, 임원회의서 3월 국회 상정 예정 발언"
한준호 의원 "'라디오 편파 진행' KBS 아나운서 중립 의무 지켜...편집기자 편향성 문제도"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2.18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지난11월 1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지난11월 1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18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야당 의원들의 KBS 수신료 인상과 관련한 자료 제출 요구와 질의가 이어졌다. 

이날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양승동 KBS사장이 내부 임원회의에서 수신료 인상안이 3월 국회에 상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한다”면서 “방통위에서 2~3월에 수신료 인상안을 의결할 계획이 있나”라고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장에게 물었다.

한상혁 위원장은 “의견을 담아서 국회에 보낼 수는 있지만 (방통위는 KBS 수신료 인상안) 의결 주체가 아니다”면서 “(수신료 인상안이) 아직 넘어오지 않은 상황인데, 그렇게 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달 KBS 이사회에 상정된 수신료 인상안은 이사회 의결과 방송통신위원회를 거쳐 국회에서 최종 인상 여부가 결정된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KBS에 인건비 원천징수 서류 제출을 요구하면서 “KBS의 정치적 편향성 문제 등으로 국민들은 수신료 인상이 아니라 자기 혁신이 먼저라는 의견을 주고 있다”면서 “KBS는 1억 이상 연봉자가 46%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내면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 수신료 인상 적정성을 논의하기 위해 인건비 실태를 알아야 하기 때문에 자료 제출을 독려해달라”고 말했다. 

KBS 한 아나운서의 라디오 진행이 야당에 편파적이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여야 의원의 의견이 엇갈렸다. 

MBC 아나운서 출신인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당 아나운서는 중립 의무를 지키려고 했는데, 편집기자가 올린 전체 8건의 뉴스 가운데 4건이 야당의 주장이 담긴 기사였다”고 주장하면서 “편집기자 편향성 문제와 관련한 자료 요청도 해야 한다”면서 말했다. 

박대출 의원은 “해당 기사는 공정하게 작성됐고, 데스킹 과정 시스템 등으로 통해 객관적으로 보도하게 되어있다. 일개 아나운서에 의해 (제기된 편향성 시비를) 바로잡자는 것이지 일선 기자의 취재의 자유를 침해하자는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KBS 노동조합이 제기한 아나운서 진행 논란에 대해 KBS 측은 지난 1일 해당 아나운서와 라디오 뉴스 편집기자 등 관련자들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KBS는 “아나운서의 뉴스 진행시 시간상 제약으로 인한 축약과 생략 등이 관행적으로 이뤄져 온 점을 개선해 재량권과 협의의무사항을 명문화할 예정”이라며 “또한 라디오 뉴스 편집기자가 아나운서와 사전, 사후, 실시간 협의를 거쳐 뉴스를 방송할 수 있도록 업무 매뉴얼도 정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