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윤석열 사퇴' 엇갈린 평가..."검찰 중립 부정" "정권의 축출"
상태바
언론, '윤석열 사퇴' 엇갈린 평가..."검찰 중립 부정" "정권의 축출"
5일 조건 1면 장식한 '윤석열 사퇴'...사실상 정계 진출 선언 해석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3.05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떠나며 직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떠나며 직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퇴하고 정치의 길로 들어섰다. 5일 조간은 ‘윤석열 사퇴’를 일제히 1면 머리기사로 전하면서 중도 사퇴의 의미와 파장을 짚었다. 

지난 2일부터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대범죄수사청 추진에 작심 발언을 내놓던 윤 총장은 4일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은 더는 볼 수 없다”라며 직에서 물러났다.윤 총장은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며 사실상 정계 진출을 선언했다. 

5일 아침신문은 윤 총장의 사퇴를 '출사표'로 해석하는 데 이견이 없었지만, 평가는 엇갈렸다. 보수신문은 윤 총장을 정권의 핍박을 받았던 인물로 포장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동아일보>는 2면 <尹 ‘본인 징계 주도’ 검사장들 교체 요구…묵살되자 사퇴 굳힌 듯>에서 “윤 총장은 취임 이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징계 청구 사태를 거치면서도 ‘법으로 정해진 임기를 지키겠다’며 물러나지 않았다. 그런 윤 총장이 갑작스럽게 사의를 밝힌 배경을 두고 검찰 주변에서는 ‘검찰과 항사 사범체계를 지킬 최후의 수단으로 ’사퇴 카드‘를 꺼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고 사퇴 배경을 해석했다. 

<조선일보>는 사설에서 ‘축출’이라는 표현을 써가면서 정부 탓을 했다. 

“윤 총장이 임기를 네 달여 남기고 사퇴한 것은 문재인 정권의 집요한 검찰총장 몰아내기의 결과”라고 주장한 <조선일보>는 “문 대통령이 정권 불법과 비리를 수사해온 눈엣가시 윤 총장 축출에 드디어 성공한 것”이라고 비아냥댔다. 

이어 “윤 총장 축출에 성공한 대통령은 검찰총장 자리에 정권 불법수사를 원천 봉쇄해온 수족 검사를 임명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권력형 비리 수사는 전부 흐지부지될 것이고, 검찰 수사권 박탈 협박은 언제 그랬냐는 듯 없어질 수 있다”고 했다. 
 

동아일보 3월 5일자 2면 기사.
동아일보 3월 5일자 2면 기사.

<중앙일보>도 사설에서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키기 위해 2년 임기를 보장한 검찰총장을 중도 하차시키려고 갖은 수를 동원한 청와대와 여당은 독재시대를 연상케 한다는 비난을 받아도 할 말이 없게 됐다”고 청와대와 여당에 화살을 돌렸다. 

정치행보를 위해 중도 사퇴를 선택한 윤석열 총장의 무책임함을 지적하는 논조도 보인다. 

사퇴 시점을 두고는 국회에 발의된 이른바 ‘윤석열 방지법’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다. <서울신문>은 3면 <尹 사실상 정계진출 선언…정치권엔 벌써 ‘윤석열팀’>에서 “윤석열 방지법안대로라면 윤 총장이 내년 대선에 출마하려면 오는 9일 전에 사퇴해야 한다”며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이 이미 차기 행보를 위한 ‘윤석열팀’을 꾸렸다는 얘기까지 나온다”고 했다. 

<서울신문>은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이 외곽에서 일정을 소화하며 재보선에서 자신의 정치력을 실험해 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며 “이 과정에서 정치적 파괴력을 입증한 뒤 세력화 과정 등 대권 가도를 본격화할 것이란 얘기”라고 전했다. 

<한겨레>는 사설 <사퇴한 윤석열, 정계 진출은 ‘검찰 중립’ 부정이다>에서 “벌써부터 윤 총장의 대통령선거 출마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는 상황은 ‘검찰의 중립성’을 뿌리째 흔들 수 있다는 점에서 심히 우려스럽다”며 “수사‧기소권 분리를 쟁점으로 한껏 부각시킨 뒤 사퇴 명분으로 활용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떨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한국일보>는 사설에서 “검찰총장이 사퇴 후 정치인이 되는 것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해치는 일”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비롯해 정권 관련 수사를 과하게 밀어붙일 때마다 윤 총장의 의도를 의심했던 일각의 시선을 사실로 만드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쁜 선례를 만든 데에는 정부와 여당의 책임도 적지 않다”며 “(사표를 1시간 15분만에 수리하고, 신현수 민정수석도 교체한 청와대가) 검찰 갈등 이슈를 신속히 마무리하는 것은 바람직하나, 2차 검찰 개혁과 정권 관련 수사를 어떻게 할 것인지는 과제로 남아 있다”고 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